검색보기
댓글보기
‘3차 우한 교민이송’ 전세기 11일 출발, 이천 국방어학원 격리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현황과 3차 우한 교민 이송 계획 등을 브리핑 하고 있다. 2020.02.10.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현황과 3차 우한 교민 이송 계획 등을 브리핑 하고 있다. 2020.02.10.ⓒ뉴시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있는 한국 교민을 태울 3차 임시항공편이 오는 11일 인천공항을 출발해 12일 김포공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이번에 귀국할 교민들의 임시생활숙소로는 경기도 이천시의 국방어학원이 선정됐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인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10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3차 임시항공편은 11일 인천에서 출발, 12일 아침에 김포공항으로 도착할 예정으로 현재 중국 측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귀국할 교민들의 임시생활시설은 관계 부처들이 협의한 결과,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합동군사대학교 부속 국방어학원이 선정됐다.

김 차관은 "국방어학원은 신속한 지정 운영의 필요성과 함께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가시설로 운영하는 연수원·교육원 중에서 수용인원의 적정성과 공항 및 의료기관과의 접근성 등을 고려하여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지역 주민들의 안전 보호과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정부는 경기도, 이천시와 함께 국방어학원의 내외부 및 인근 지역의 소독 및 방역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철저히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방어학원에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교민들이 입소하게 되며 도착 다음날을 기준으로 최대 잠복기인 14일 동안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한다.

입소기간 동안 외부 출입 및 면회는 금지되며, 각자 객실 내에서 도시락으로 식사를 하게 된다. 빨래도 세탁기를 이용하지 않고 각자 손빨래를 해야 한다.

교민들은 임시생활시설에 입소 직후 검체 검사를 받게 되며, 시설 내 의료진이 배치돼 1일 2회 건강상태와 임상 증상을 점검한다. 격리에 따른 심리 지원도 제공될 예정이다.

교민 중 체온이 37.5℃ 이상 되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의료기관으로 이송되어 확진여부 판정 및 치료를 받게 된다.

최대 잠복기(14일) 이후 이상이 없는 교민들은 귀가할 수 있다.

교민 이송 과정에서도 감염 방지 대책이 이루어지게 된다.

중국 현지에서 출국 검역을 통과한 교민들만 이송되며, 의료진과 검역관이 현지에 파견돼 증상 여부를 다시 확인한다.

입국한 후에는 별도 게이트에서 입국 검역을 실시하며 증상이 있는 경우 공항에서 바로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이송하여 검사 등을 받게 된다.

이번 3차 교민 이송에는 교민들의 중국인 가족(부모, 배우자, 자녀 등)도 함께 오게 된다. 전날까지 교민 약 100여명이 신청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관은 "금번 임시항공편에 이송되는 우리 국민들은 지난 두 차례에 걸친 이송과정에서 중국 국적의 가족들과 헤어질 수 없어 오지 못하고 남은 분들이 다수 있다"면서 "한층 더 어려운 상황에서 고통스러운 시간을 견뎌내신 분들이기에 국민들도 이들의 고통을 헤아려 따뜻하게 맞아주시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중앙사고수습본부 크루즈선 입항을 금지하기로 했다고도 밝혔다.

김 차관은 "해수부, 외교부, 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법무부 등 관계 부처 협의결과 한시적으로 크루즈선 입항을 금지하는 한편, 급유 및 선용품 공급 목적의 하선 없는 입항에 대해서만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당초 11일과 12일에 부산에 입항 예정이었던 크루즈선 2척은 입항이 취소됐다.

이외에도 이달 중 크루즈선 1척이 요코하마 등 일본을 거쳐 제주와 부산에 입항 예정이며, 또 다른 1척도 키륭 등 대만에서 출발해 부산에 입항할 예정이었다.

김 차관은 "크루즈 내에서의 밀폐된 공간에서의 밀접한 접촉 등에 따른 감염병 확산의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아 크루즈선에 대한 입항 금지가 감염병 전파 방지에 효율적인 방법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크루즈에 대해 입항금지 조치 및 크루즈 선사와 지자체 등에 관련 내용을 통보하고 법무부는 관련된 출입국 관리를 시행할 방침이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