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종합] ‘기생충’, 美 제92회 아카데미 4관왕… 100년 한국 영화 다시 썼다
봉준호(왼쪽)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최우수작품상을 받으면서 배우 송강호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2020.02.10.
봉준호(왼쪽)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최우수작품상을 받으면서 배우 송강호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2020.02.10.ⓒ뉴시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최고의 영예는 ‘기생충’에 돌아갔다. ‘기생충’은 한국 영화 역사를 비롯해 아카데미 역사에 유의미한 족적을 남긴 기념비적인 작품이 됐다.

9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됐다. 국내 시각으로는 오전 10시, TV조선에서 생중계됐다. 진행은 동시통역사 겸 방송인 안현모와 영화평론가 이동진이 맡았다.

시상식에는 봉준호 감독과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CJ 이미경 부회장, 한진원 작가를 비롯해 배우 송강호·조여정·이선균·장혜진·박소담·최우식·이정은·박명훈 등이 참석했다.

앞서 ‘기생충’은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로 제72회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으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골든글로브 시상식과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초청돼 외국어영화상 및 편집상을 수상하는 등 여러 부문에서 최초를 써내며 세계에서 주목받는 영화가 됐다.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아 봉준호(왼쪽)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출연진이 무대에 올라 상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2020.02.10.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아 봉준호(왼쪽)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출연진이 무대에 올라 상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2020.02.10.ⓒ뉴시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영화상 등 총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이 중 4개 부문에서 성적을 거뒀다.

가장 큰 영예를 안는 작품상에 관심이 쏠렸다. 앞서 외신과 전문가들이 강력한 수상 후보로 샘 맨데스의 ‘1917’과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꼽은 만큼 두 영화는 치열한 양강 구도를 보였다.

특히 ‘1917’은 최근 골든글로브 및 영국 아카데미 등에서 작품상을 휩쓸며 아카데미 주요 수상작 후보로 떠오른 만큼 강력한 수상 후보로 거론되는 작품이었다.

그러나 아카데미 최고의 영광은 ‘기생충’에 돌아갔다. 비영어 영화로는 첫 번째 수상이다. 100년 한국 영화 역사를 비롯해 92년 오스카의 역사까지 바꿔놓는 순간이었다.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는 떨리는 목소리로 “굉장히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기분이다. 아카데미 회원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보낸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감독상을 받고 객석의 마틴 스콜세지 감독을 가리키며 기뻐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할 수 있다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오등분 해 존경하는 감독 후보들과 나누고 싶다"라며 "내일 아침까지 마셔야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2020.02.10.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감독상을 받고 객석의 마틴 스콜세지 감독을 가리키며 기뻐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할 수 있다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오등분 해 존경하는 감독 후보들과 나누고 싶다"라며 "내일 아침까지 마셔야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2020.02.10.ⓒ뉴시스

앞서 외신과 전문가들은 ‘1917’이 작품상을 받으면 ‘기생충’이 감독상을, ’1917’이 감독상을 받으면 ‘기생충’이 작품상을 받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하지만 ‘기생충’은 예상을 뛰어넘고 감독상과 작품상을 모두 거머쥐었다.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된 봉 감독은 “함께 후보에 오른 마틴 스코세이지와 쿠엔틴 타란티노에게 감사하다”라며 “텍사스 전기톱으로 이 트로피를 다섯 개로 나누고 싶다”라며 재치있는 소감을 전했다.

봉 감독의 감독상 수상은 아시아계에서 두 번째, 비영어권 영화 연출자로는 첫 번째 기록이다. 앞서 대만 국적의 이안 감독이 ‘브로크백 마운틴’과 ‘라이프 오브 파이’로 두 차례 감독상을 받았지만 모두 할리우드 작품으로 받은 상이었다.

앞서 가장 수상 가능성이 높은 부문으로 점쳐진 국제영화상 부문도 이변 없이 ‘기생충’이 수상했다.

앞서 ‘기생충’은 칸 국제영화제와 미국 시카고 비평가협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골든글로브, 미국 인디펜던트 스피리트 어워즈 등 많은 해외 영화제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이력이 있기에 모두가 ‘기생충’의 국제영화상 수상을 예상하고 있었다.

영국 아카데미와 미국 작가조합에서 각본상을 받으며 인정받은 만큼 각본상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각본상 역시 한국 영화 뿐 아니라 아시아 영화 최초 수상이다.

한편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는 ‘기생충’ 이외에도 이승준 감독의 ‘부재의 기억’이 단편 다큐멘터리 수상 후보로 올랐다.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경쟁작이 모두 미국 작품이라는 점, 한국 다큐멘터리 영화 최초로 이름을 올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