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기생충’ 봉준호 감독 “칸에서 출발한 여정, 기쁘게 마무리”
배우 송강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이선균, 최우식, 장혜진, 봉준호 감독, 박소담, 박명훈, 조여정, 이하준 미술감독, 곽신애 대표, 양진모 편집 감독, 한진원 작가가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기자회견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2.10
배우 송강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이선균, 최우식, 장혜진, 봉준호 감독, 박소담, 박명훈, 조여정, 이하준 미술감독, 곽신애 대표, 양진모 편집 감독, 한진원 작가가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기자회견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2.10ⓒ뉴스1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미국 아카데미 작품상 등 4개 부문에서 수상한 소감을 다시 한번 차분히 전했다.

9일(현지시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끝난 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봉준호 감독은 “당황스러우면서도 기쁘다”고 말문을 열었다.

봉 감독은 “마지막에 작품상을 받을 때 배우들과 스탭 그리고 팀원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마무리 할 수 있었다”며 “칸에서 시작된 긴 여정이 가장 행복한 형태로 마무리 되는구나 싶어 잠시 기쁜 마음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의 이 상황을 정리하려면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미술상, 편집상 등 6개 부문에 후보로 오른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각본상을 수상하며 올해 최다 수상인 4관왕을 차지했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감독상을 받고 객석의 마틴 스콜세지 감독을 가리키며 기뻐하고 있다. 2020.02.10.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감독상을 받고 객석의 마틴 스콜세지 감독을 가리키며 기뻐하고 있다. 2020.02.10.ⓒ뉴시스


마틴 스콜세이지 앞에서 감독상 수상... “믿기지 않는 일”

이날 감독상 수상 소감에서 마틴 스콜세이지 감독을 언급했던 봉준호 감독.

그는 수상 소감을 말하다 “제가 영화를 배울 때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라는 말이다”라며 “함께 후보에 오른 마틴 스콜세이지와 쿠엔틴 타란티노에게 감사하다. 같이 오스카에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라고 밝혀 화제가 됐다.

이후 간담회에서 봉준호 감독은 “상을 받으러 오르기 전엔 누가 어디에 앉아 있는지 알 수 없었다. 굉장히 많은 영화인들이 있었는데, 거기서 스콜세이지 감독님이나 토드 필립스 등 감독님들과 눈이 딱 마주치는 신기한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스콜세이지 감독님을 워낙 존경했었다. 영화도 많이 보고 책도 사서 읽었다. 그 분과 후보에 오른 것 자체가 영광스러운데, 그 앞에서 제가 상을 받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무대 위에서 한 발언은 다 진심이었다. 책에서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라는 감독님 말씀에 밑줄을 치고 읽었었다”고 감회를 전했다.

진입 장벽이 높다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파란을 일으키며 4개 부문에서 상을 수상한 ‘기생충’.

이에 봉준호 감독은 “기자 여러분도 저도 아직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정리할 시간은 없는 것 같다. 좀더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팩트만 놓고 보면 상을 받은 건 사실이다. 그 기쁨은 기쁨 자체로 느끼고,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났는지는 심층적인 평가가 뒤따르지 않을까 싶다. 사실 제가 물어보고 싶은 질문이다”라고 답했다.

봉준호 감독은 북미 지역의 뜨거운 반응을 언급하며 “행사나 홍보 과정에서 만나는 분들 중에 영화를 몇 번이나 다시 봤다는 분들도 계신다. 미국 지역의 뜻깊은 기록은 관객들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지에서)영화를 본 사람들 중에 자막이 이랬다라거나 거기서 먹던 라면은 뭐냐 이런 얘기들이 나오지 않았다. 애초에 진입 장벽이 없었던 것 같은 그런 느낌이었다. 그게 기뻤고 감사했다”고 말했다.

영화 감독을 처음 꿈꾸던 14살 봉준호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을까.

이런 질문을 받은 봉준호 감독은 “일찍 자라고 말하고 싶다. 어렸을 때 너무 늦게까지 영화를 많이 봐서 건강에 다양한 문제가 생겼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