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대문시장 찾은 문 대통령 “과도한 불안 떨쳐내고 다시 일상 활동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으로 위축된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해 12일 서울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의 어려움을 들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으로 위축된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해 12일 서울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의 어려움을 들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찾아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위로하며, 민생 경제가 위축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된 현장에 방문한 일정은 국립중앙의료원 및 성동구 보건소 방문, 아산·진천 우한 교민 임시수용시설 방문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재래시장 방문은 지난 9일 온양온천 시장을 찾은 지 사흘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의 어려움을 경청했다. 상인들은 한목소리로 "코로나19 때문에 사람이 많이 줄었다"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우리가 온 것이 힘이 됐으면 좋겠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 부서인데 전통시장이나 소상공인들, 자영업자들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곧 상황이 진정될 테니 그때까지 힘내고 함께 극복하자"고 다독였다.

문 대통령은 남대문 시장 내 상점들을 둘러보며 어묵, 떡, 인삼 등을 직접 구매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일선에서 고생하고 있는 질병관리본부의 직원들이 먹을 수 있도록 홍삼 30박스를 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상인들과 오찬 간담회 자리에서 "전통시장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고 하는데, 그런 와중에 코로나19 때문에 전통시장이 아주 큰 타격을 받고 있다"며 "정부가 전통시장 또 소상공인, 자영업자, 관광업체 이런 분들 어려움을 금융 지원이라든지 재정 지원이라든지 마케팅 지원 등을 통해서 좀 극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정부의 지원보다도 국민들이 하루빨리 과도한 불안감을 떨쳐내고 다시 일상 활동, 특히 경제 활동, 소비 활동을 활발하게 해주는 것이 근본적인 대책 아니겠나"라며 "그래서 오늘 그런 캠페인을 위해 또 국민들이 전통시장을 좀 더 많이 찾아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방문했는데, 남대문시장이 다시 활기를 찾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감염병이기 때문에 당연히 긴장해야 되고, 또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야 되지만 그것은 정부가 해야 될 몫이고 또 지자체가 함께해야 될 역할이고 국민들은 방역 본부가 가르쳐주는 행동수칙이나 행동요령을 따르면 충분히 안전을 지킬 수 있다"며 "지나치게 불안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지금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너무 지나치게 위축이 돼서 이렇게 전통시장을 기피한다거나 하는 것은 우리 국민들 생활이나 민생 경제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이라며 "그래서 국민들께서 빨리 활발하게 다시 활동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로서도 이 사태가 종식되는 대로 우리 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다 힘든 시기지만 정부가 최대한 노력할 테니 함께 힘을 모아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으로 위축된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해 12일 서울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과 오찬을 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으로 위축된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해 12일 서울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과 오찬을 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