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노총, 민중당·정의당 포함 5개 진보정당 지지 선언
김태연 사회변혁노동자당 대표(왼쪽부터), 이상규 민중당 대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현린 노동당 대표, 하승수 녹색당 공동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민주노총의 진보 5개 정당 지지선언 및 간담회를 열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0.02.13
김태연 사회변혁노동자당 대표(왼쪽부터), 이상규 민중당 대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현린 노동당 대표, 하승수 녹색당 공동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민주노총의 진보 5개 정당 지지선언 및 간담회를 열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0.02.13ⓒ정의철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4.15 총선에서 정의당과 민중당을 포함한 5개 진보 정당을 공식적으로 지지하기로 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노총과 5개 진보정당 연석 간담회에서 "민주노총은 노동당, 녹색당, 민중당, 사회변혁노동자당 , 정의당 등 5개의 진보정당을 이번 4.15 총선의 지지정당으로 선언할 것"이라며 "민주노총은 지지정당들을 인적 물적으로 지원하여 진보정치의 승리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4.15 총선에서 조합원들이 민주노총 지지정당 가운데 선택해 투표하도록 호소할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특히 조합원들이 민중당과 정의당의 비례대표 후보 경선 선거인단에 적극 참여할 것을 주문했다. 민중당과 정의당은 당원과 일반 국민이 참여해 비례대표 후보를 선출하는 '민중공천제'와 '시민선거인단'을 각각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민주노총이 지지하는 진보정당들을 세액공제 등의 방식으로 후원할 것을 가맹조직과 조합원들에게 적극 알릴 방침이다.

또한 민주노총은 지지 정당들과 정책연대, 입법연대를 통해 일명 '전태일법'(5인 미만 사업장에도 전면적으로 적용되는 근로기준법) 입법이 관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후진국에서나 볼 수 있는 교사와 공무원에 대한 제도적 억압도 국민들과 함께 없애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대신 민주노총은 진보정당들의 정책, 시민사회의 요구도 민주노총의 요구, 노동자 민중의 의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은 5개 진보정당들, 사회단체들과 함께 '노동존중 국회', '진보개혁 국회', '반전평화 국회'를 실현하기 위해 4.15 총선 공동대응기구를 구성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진보정당과 깨어 있는 시민국민들과 함께 이번 4.15총선에서 사회대개혁을 실현할 수 있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유권자의 거대한 운동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왼쪽)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노총의 5개 진보정당 지지 선언 및 간담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02.13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왼쪽)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노총의 5개 진보정당 지지 선언 및 간담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02.13ⓒ정의철 기자

5개 진보정당들과 민주노총은 선거 이후에도 사회대개혁을 실현하기 위한 정책협의, 입법협의, 정례협의를 하기로 했다.

또한 5개 진보정당들은 민주노총이 노동자의 정치참여와 사회대개혁을 실현하기 위해 추진하는 '정치실천단'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민중당 이상규 상임대표는 "지금 보수정치권, 적폐세력들은 끊임없이 분열하고 있는데, 당연한 결과다. 그들은 이제 현실정치 무대에서 사라져야만 한다"며 "그들이 없어진 자리에 민주당과 같은 절반만 개혁인 정당이 아니라 진보정당들이 강력하게 힘을 키워 이 땅의 민중과 함께 정치개혁을 하고 국회를 새롭게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정부가 '코로나19'와 관련해 취한 조치가 특별연장근로 일부 허가"라며 "작년에 정의당과 노동계가 그토록 반대했던 경영상 사유를 들어 바로 이런 사태에 적극 활용하는 셈이다. 이 조치로 어떤 일 벌어질지 알 수 없지만, 과로사 대한민국은 현재진행형이라는 건 명백하게 보인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정의당이 민주당이 멈춘 곳에서 다시 개혁을 시작할 것"이라며 "정의당은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교섭단체가 되어서 과로사 없는 대한민국, 일하다 죽지 않는 대한민국 사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노동당 현린 대표는 "앞으로 공공성 강화를 넘어서 근본적인 불평등 문제를 해소할 사회화를 추진해야 하고 분열된 노동세력은 단결해야 할 것"이라며 "선거 후에도 정책협의체를 같이 하자는 민주노총 제안에 동의하고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녹색당 하승수 운영위원장은 "이번엔 준연동형비례대표제만 됐지만 전면 연동형비례대표제가 될 수 있도록 공동의 정책기조를 내걸고, 한편으로 미래한국당의 꼼수에 강력하게 공동대응했으면 한다"며 "전 세계적으로 진보정치에서 기후위기가 중요한 이슈인데 다른 당도 관심을 갖고 같이 논의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사회변혁노동자당 김태연 대표는 "한국사회가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에 대한 명확한 정책과 노선이 (정당마다) 따로 있지만 공통분모는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노총의 진보 5개 정당 지지 선언 및 간담회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왼쪽세번째)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연 사회변혁노동자당 대표, 이상규 민중당 대표, 김 위원장,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현린 노동당 대표, 하승수 녹색당 공동위원장2020.02.13
1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노총의 진보 5개 정당 지지 선언 및 간담회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왼쪽세번째)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연 사회변혁노동자당 대표, 이상규 민중당 대표, 김 위원장,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현린 노동당 대표, 하승수 녹색당 공동위원장2020.02.13ⓒ정의철 기자

최지현,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