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자유한국당+새보수당 명칭은 ‘미래통합당’, 색깔은 ‘밀레니얼 핑크’
통합신당준비위원회 박형준(오른쪽) 공동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 당명과 당헌 강령을 협의하는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2.13.
통합신당준비위원회 박형준(오른쪽) 공동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 당명과 당헌 강령을 협의하는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2.13.ⓒ뉴시스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전진당(미래를향한전진4.0) 등이 추진 중인 신설 합당의 당명이 ‘미래통합당’으로 13일 잠정 결정됐다. 당의 상징색은 옅은 분홍색인 ‘밀레니얼 핑크’다. 젊은 유권자를 겨냥해 자유한국당의 상징색인 빨간색에서 부드러운 톤으로 변화를 준 것이다.

보수진영의 통합을 논의 중인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는 이날 비공개회의를 열고 공동위원장 간 조율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합의했다.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미래통합당’ 명칭 결정 배경에 대해 “앞으로 이 정당이 청년들에게 문호가 개방되고 그들이 주인이 되는 정당으로 가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당초 통준위 내에서는 ‘미래한국통합신당’, ‘새로운한국당’, ‘미래통합신당’ 등 명칭이 당명 후보로 올랐지만, 통준위는 ‘신당’이라는 단어가 당명에 들어가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이 신당 명칭으로 가장 선호한 ‘미래한국통합신당’의 경우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 전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과 당명이 겹친다는 문제점이 고려됐다. 박 위원장은 “‘미래한국당’이 비례대표 (전용) 정당으로 등록돼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해야 할 점이 있는데 굳이 그런 위험부담을 안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결국 선거에 들어가면 신당이라는 게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 새 정당이긴 하지만 국민들이 중도와 보수가 통합한 정당이란 것을 알게 돼 미래통합당으로 하자, 그렇게 얘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신당의 명칭은 이튿날 출범하는 각 당의 합당 수임 기구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변이 없는 한 ‘미래통합당’ 명칭이 굳혀질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이찬열 의원의 입당으로 자유한국당은 현재 106석을 갖고 있다. 새보수당 8석, 전진당 1석을 합치면 ‘미래통합당’은 출범식과 동시에 115석이 된다. 통준위는 오는 16일 미래통합당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당의 지도부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체제’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 정수를 확대해 개편하는 방식이다.

박 위원장은 “새로운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나타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시기에 지도부 전면 교체를 하는 전당대회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선거가 끝나고 나서 이른 시일 안에 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통준위는 최고위를 몇 명으로 구성할지, 어떤 인물을 최고위원으로 임명할지에 대해서는 세부적인 논의를 거친 뒤 신당 출범식이 열리는 16일 전 확정할 계획이다. 신당의 공천관리위원회 또한 현재 위원장을 포함 9명으로 구성된 자유한국당 공관위원을 최대 13명까지 늘려 신당의 공천조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통합신당준비위원회 심재철(오른쪽부터) 공동위원장, 정병국 공동위원장, 박형준 공동위원장, 이언주 공동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 당명과 당헌 강령을 협의하는 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0.02.13.
통합신당준비위원회 심재철(오른쪽부터) 공동위원장, 정병국 공동위원장, 박형준 공동위원장, 이언주 공동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 당명과 당헌 강령을 협의하는 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0.02.13.ⓒ뉴시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