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윤종원 기업은행장, 코로나19 금융지원 현장 방문
13일 윤종원 기업은행장(왼쪽 첫 번째)이 경주에 있는 에스앤비 생산 현장을 방문해 이승지 대표(오른쪽 첫 번째)와 관계자로부터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13일 윤종원 기업은행장(왼쪽 첫 번째)이 경주에 있는 에스앤비 생산 현장을 방문해 이승지 대표(오른쪽 첫 번째)와 관계자로부터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제공 = 기업은행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금융 지원을 하기 위해 생산 현장을 찾았다.

IBK기업은행은 13일 윤종원 은행장이 경주와 울산을 찾아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거래기업을 방문하고 인근 지역의 중소기업 대표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윤 행장은 이날 경주에 있는 자동차용 시트 제조업체 에스앤비(대표자 이승지)를 찾았다. 자동차 산업은 최근 중국으로부터 원자재 수급에 차질을 빚으며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표적인 산업이다.

윤 행장은 생산 현장을 돌며 기업은행이 코로나19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시행 중인 특별금융지원 내용에 대해 안내했다.

이어 울산에서는 내수 위축으로 매출감소, 영업악화 등의 피해를 입거나 중국 대상 수출입 지연으로 생산차질, 결제지연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대표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울산, 부산, 양산 등의 8개 기업 대표자들이 참석해 피해 상황을 이야기하고 필요한 금융 지원을 건의했다.

윤종원 은행장은 간담회에서 “중소기업 3곳 중 1곳이 경영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고 있다는 설문결과가 나올 만큼 어려운 상황”이라며 “간담회에서 나온 내용들을 면밀히 검토해 맞춤형 금융지원을 하겠다. 필요한 경우 정부‧유관기관에도 전달해 정책 수립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