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안녕 드라큘라’ 서현 “이지현 선배님, 진짜 엄마 같으셨다”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에 출연한 배우 서현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에 출연한 배우 서현ⓒ제공=JTBC

JTBC ‘안녕 드라큘라’의 서현이 드라마 복귀와 연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연출 김다예)는 인생에서 가장 외면하고 싶은 문제와 맞닥뜨린 사람들의 성장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총 3개의 옴니버스로 구성됐고, 오는 17일과 18일 2부작으로 방송된다.

방송을 앞두고 14일 오후 JTBC 유튜브 채널로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됐다. 이번 제작발표회는 ‘코로라 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다예 감독과 배우 서현, 이지현, 이주빈, 고나희, 서은율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드라마 ‘시간’ 이후 1년 반 만에 돌아온 서현은 “너무 좋은 선배님, 배우들을 만나 행복하게 촬영했다. 매번 만날 때마다 에너지도 얻고, 많은 걸 배우며 성장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로서의 성장에 대해 서현은 “진정성이라 생각한다. 연기할 때 매순간 만들어진 감정이 아니라 내면에서 우러나는 연기를 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연출 김다예 감독은 서현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서현씨 특유의 처연한 분위기가 좋았고, 그런 분위기를 갖고 계신다. 세밀하게 연기하는 분이고, 그런 점에서 같이 작업할 수 있어 좋았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서현 아닌 안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JTBC 드라마 ‘안녕 드라큘라’의 배우 이지현
JTBC 드라마 ‘안녕 드라큘라’의 배우 이지현ⓒ제공=JTBC

서현은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한 착한 딸 ‘안나’를 연기하며 엄마와 딸의 내밀한 이야기를 그린다. 연기파 배우 이지현이 안나의 엄마이자, 자기애의 화신인 드라마 작가 ‘미영’으로 변신했다. 하나뿐인 딸 안나에게 평탄한 삶을 선물하고 싶었던 그녀는 뒤늦게 안나의 상처를 마주하게 된다.

서현은 “내가 이 역할을 잘 연기할 수 있을까 고민도 했지만, 이지현 선배님께서 너무 잘해주셔서 몰입할 수 있었다”며 “만난 지 한두 번 만에 진짜 엄마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편하게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지현은 “촬영을 하기 전 미리 만나는 시간을 몇 번 가졌는데, 그게 많은 도움이 됐다. 본 촬영 때는 정말 편안하게 연기했다. 서현 배우가 감정연기를 할 때 집중력이 굉장히 좋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지현은 “여러 등장인물이 나오는데 살아가면서 어색하고 서툰 모습들을 보여준다. 하지만 고군분투하며 나아가는데 누구에게 이입하든 어울리는 이야기다. 그들의 성장을 응원하며 보다 보면 내 이야기, 바로 우리 이웃의 이야기구나 공감하며 보실 수 있을 것이다
“라고 말했다.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는 ‘아름다운 세상’,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프로듀서 및 ‘언터쳐블’, ‘판타스틱’의 조연출로 활약한 김다예 감독 그리고 2018 JTBC 극본공모 출신 신예 하정윤 작가가 의기투합해 만든 작품이다. 오는 2월 17일(월)과 18일(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JTBC 드라마 ‘안녕 드라큘라’의 배우 이주빈(왼쪽부터), 고나희, 서은율, 이지현, 서현
JTBC 드라마 ‘안녕 드라큘라’의 배우 이주빈(왼쪽부터), 고나희, 서은율, 이지현, 서현ⓒ제공=JTBC

왜 ‘안녕 드라큘라’인가?

김다예 감독은 “우리’에게 ‘드라큘라’는 깊숙이 묻어둔 밤잠 설치게 하는 어떤 문제라고 생각한다. 그런 문제들을 떠나보내는 ‘안녕’이라는 의미 또 그것을 만나게 되는 ‘안녕’ 의미로 그렇게 제목을 지었다”고 말했다.

감독은 “우리에겐 외면하고 싶은 문제들이 있다. 엄마와 딸이든, 어떤 꿈 이야기든, 시스템의 문제든 그럴 때 스스로 자책하거나 상처받는 사람들이 있다. 그럴 때 그게 너의 문제가 아니라고 위로를 주면서 연대하고, 상처가 이어지지 않길 바라는 그런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전했다.

JTBC 드라마 ‘안녕 드라큘라’
JTBC 드라마 ‘안녕 드라큘라’ⓒ제공=JTBC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