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15번 확진자, 자가격리 중에 20번 확진자와 식사...나흘 뒤 확진
자료사진
자료사진ⓒ제공 : 뉴스1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의 15번째 확진자가 자가격리 수칙을 어겨 20번째 확진자에게 전파한 것으로 드러났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14일 "15번째 확진자가 자가 격리 중이던 지난 1일 20번 확진자와 식사를 했던 것으로 역학조사 결과 드러났다"고 밝혔다.

43세 남성인 15번째 확진자는 지난달 20일 우한에서 귀국하는 과정에서 4번째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해 접촉자로 분류됐고, 지난달 29일부터 자가격리됐다.

15번째 확진자는 1일부터 호흡기 증상을 보였고, 이에 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를 진행해 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15번째 확진자가 선별진료소 검사를 받기 전인 1일 자신의 처제인 20번째 확진자(42세 여성)과 함께 식사를 했다.

자가격리 수칙에 따르면 자가격리 대상자는 외출금지는 물론 독립된 공간에서 혼자 생활하며, 식사도 혼자 해야 한다. 또 가족이나 동거인과 접촉을 삼가하고, 최소한 마스크를 쓴 채 2m이상의 거리를 둬야 한다.

결국 15번 확진자와 식사한 20번째 확진자는 나흘 만인 지난 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추가적인 사실관계 확인을 거쳐 법적 조치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 김강립 부본부장은 이날 "15번 확진자의 경우, 추가적인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돼야 한다"면서도 "자가격리 지침을 명백하게 위반한 경우 벌금 300만원까지 부과할수 있는 벌칙이 법에 규정돼 있다"고 밝혔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