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 진행한 뒤 밝힌 소감
없음
ⓒMBC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진행한 소감을 전했다.

임 아나운서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일 MBC 다큐멘터리 ‘시리즈M’의 노브라 챌린지 일환으로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MBC ‘생방송 오늘 아침’을 진행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1겹의 속옷을 뛰어넘으면 훨씬 더 자유로워질 수 있다”라며 1인치의 장벽을 넘자고 말한 봉준호 감독을 오마주했다.

이어 “노브라로 생방송 하던 날 약간의 용기가 필요했지만, 겉으로 티 나지 않아서 결국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이렇게 해보고 나니 이젠 뭐 어떤가 싶어졌다”라며 “뭐든 시작이 망설여지는 법. 공감과 변화는 서서히”라고 말했다.

임 아나운서는 13일 브런치에 ‘노브라로 생방송이 가능한 것이었군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소회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집에 오면 가장 먼저 하는 일이 브래지어를 벗는 것이다”라며 “시원한 기분이 들 때마다 역으로 종일 의식하지 못했던 답답함이 나를 옥죄고 있었음을 깨닫게 된다”라고 말했다.

‘노브라’로 출근하는 당일 임 아나운서는 “출근룩을 잠들기 전 고심해서 골랐다. 가벼운 셔츠 위에 짙은 색의 자켓을 걸쳐서 겉으로 봐서는 전혀 티가 나지 않는다”라며 “하지만 자칫 자켓을 풀어 헤치다 보면 셔츠 겉면으로 유두가 드러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두가 어쩌면 노브라의 가장 큰 쟁점이 아닐까”라며 “대다수 여성들이 브래지어에 답답함을 호소하고 노브라를 지향하지만 망설이는 이유는 유두 노출에 대한 엇갈린 시선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노브라에 대한 어색함을 이해한다면서도 “하지만 결을 달리해 노브라를 무조건적인 비난의 대상으로 만드는 것을 이전에 여러 사례를 통해 우리는 목격했다”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임 아나운서는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해 보길 권한다”라고 말했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