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부, ‘355명 감염’된 일본 정박 크루즈 내 교민 국내 이송 결정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2.16.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2.16.ⓒ사진 = 뉴시스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우리 국민의 국내 이송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일본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이 배에는 한국인 14명이 탑승하고 있다.

정부는 16일 오후 정세균 총리 주재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대중앙사고수습본부(확대 중수본) 회의를 개최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브리핑을 열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내에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했다"고 해당 결정을 내리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까지 일본 정부는 크루즈선 탑승자 3,700여명 중 1,219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향후 남은 인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음성 판정자에 대해서는 2주간의 격리기간이 종료하는 19일부터 순차적으로 하선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우리 정부는 일본 당국의 검사에서 '음성'을 받은 한국 국적의 승객, 승무원 중 귀국 희망자가 있다면 19일 전에라도 국내로 이송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를 위해 우선 우리 국민의 의사를 정확히 파악하고, 이후 일본 정부와 협의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박능후 본부장은 "귀국 여부와 관계 없이 크루즈선 내에 계신 우리 국민들께는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주 요코하마 영사관이) 상시 연락과 편의 제공 등 영사조력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역을 위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모습. 2020.02.15.
15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역을 위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모습. 2020.02.15.ⓒ사진 = AP/뉴시스

그간 정부는 크루즈 내 한국인 승객의 국내 이송 계획이 없다고 밝혀왔다. 그러다 이날 달라진 입장을 공개했다.

이는 전날부터 미국, 캐나다, 홍콩, 대만이 전세기를 보내 자국 크루즈선 탑승자들의 철수를 돕기로 한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외교부 당국자는 "여타 국가들의 (자국민) 이송 사례가 없는 상황에서 (우리도) 이송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날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오늘 중수본 회의를 통해 입장을 정하기 전까지는 정부 방침이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가 없었다"라며 "오늘 중수본 차원의 발표처럼, 한 분이라도 국가의 보호를 필요로 하는 분이 있다면 그러한 보호를 제공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 입각해 오늘 발표드린 내용을 말씀드리게 됐다는 설명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 조 차관은 "지금 주 요코하마 총 영사관을 통해 (파악된) 한국인 승객과 승무원은 14분이다. 거의 매일 연락을 유지하고, 저희들이 필요하신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 그런 과정을 통해, 가능하면 국내 이송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히신 분들을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귀국 의사를 밝히신 분들이 몇 분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구체적으로 몇 분이라고 말씀드리는 것은 삼가겠다"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지금 많은 변화가 있다. 일본 정부가 19일 음성으로 판정된 전원 하선 조치를 예고하고 있다. 그런 상황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교민들의 구체적인 이송방안과 관련해서는 "당사자들에 대한 보다 정확한 의사 확인을 통해 총 몇 분이 대상이 될지 등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게 되면, 그때 그 상황에 맞추어 어떤 국내 이송 방법을 강구할 수 있을지 추이를 보아가며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외교부가 밝힌 바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한 한국인 14명 중 승객은 9명, 승무원은 5명이다. 승객 9명 중 6명은 일본 영주권 보유자이며, 나머지 3명 중 2명도 일본에서 거주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에서 사는 사람은 1명이다. 승무원 5명 중 1명은 일본 영주권자이며, 2명은 미국에서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거주자는 2명이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는 '일본 내 지역 사회 감염자 급증에 따라, 일본에 대한 검역 강화 조치나 오염지역 지정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이 나왔다.

이에 대해 박능후 본부장은 "일본은 지금 부분적인 지역감염의 우려가 나타나고 있다. 저희들은 그 부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현재는 아주 부분적인 소규모의 제한적인 지역 전파이기 때문에 위험지역으로, 오염지역으로 지정한다든지 그런 것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 다만, 예의주시하면서 상황관리를 면밀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우리가 함께 사는 세상이 더 나아지는데 힘을 보태겠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