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100만 민주노총 정기대대 “4월 총선서 적폐 및 개혁 역주행 심판”
17일 오후 서울 강서구 KBS아레나홀에서 열린 민주노총 2020년 70차 정기대의원대회에서 김명환 위원장 등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2.17.
17일 오후 서울 강서구 KBS아레나홀에서 열린 민주노총 2020년 70차 정기대의원대회에서 김명환 위원장 등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2.17.ⓒ뉴스1

민주노총이 새해 투쟁 기조를 확정 지었다.

17일 민주노총은 “제70차 정기대의원대회에서 ‘모든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 보장, 사회 양극화·불평등 해소를 위해 투쟁하는 100만 전태일’을 슬로건으로 하는 2020년 투쟁 기조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17일 오후 2시 서울 강서구 등촌동 KBS아레나 홀에서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2019년 사업평가 및 결산, 2020년 사업계획 및 예산 등을 논의했다. 대의원대회는 재적인원 1432명 중 의사정족수 717명을 넘는 867명이 참석해 성사됐다.

세부 사업계획으론 ▲ 사회대개혁 및 총선투쟁승리 위한 3월 28일 전국노동자대회 ▲ 4월 총선에서 적폐와 개혁 역주행 심판 ▲ 진보정당들과 함께 총선승리 ▲ 6월 중순~7월 초 사회대개혁, 비정규직 철폐 총파업·총력투쟁 ▲ 10월~11월 전태일 열사 50주기 및 민주노총 창립 25주년 맞아 모든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 위한 전태일법 쟁취 투쟁 등을 확정 지었다.

그리고 민주노총 조합원 중 월 소득이 법정최저임금에 미달하는 조합원을 고려해 최저맹비(670원) 항목을 신설했다. 신설된 항목은 2020년 3월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기존에 민주노총은 조합원 중 최저임금 수준의 임금을 받는 노동자를 고려해 차등맹비제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그보다 더 열악한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한 항목을 추가한 것이다.

대의원대회 결의문에서 참가자들은 “근로기준법 적용을 받지 못하는 노동자가 600만 명이나 되고, 비정규직은 1000만 명에 이르며, 270만 특수고용노동자들이 노동법의 사각지대에 방치되고 있다. 350만에 달하는 간접고용노동자들은 하청이란 이름으로 재벌경제의 착취에 내맡겨졌다”고 짚었다.

이어 “끝없이 늘어만 가는 비정규직과 불안정 노동은 우리 사회를 뿌리부터 곪게 하는 양극화·불평등의 주원인”이라며 “민주노총이 창립된 지 25년이 되는 2020년, 우린 모든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 사회 양극화·불평등 해소를 위해 100만의 전태일이 되어 투쟁할 것”이라고 결의했다.

또한 “4·15 총선에서 우리의 요구와 의지를 분명히 하고, 적폐세력과 개혁 역주행 세력을 심판하여, 노동자 민중이 함께하는 정치적 전망을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