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내 기술로 만든 해양·환경관측 위성 ‘천리안 2B호’ 발사 성공
천리안 2B호
천리안 2B호ⓒ뉴시스

국내 기술로 개발한 세계 최초의 정지궤도 해양·환경 위성 ‘천리안 2B호’가 19일 오전 7시 18분(현지시간 18일 7시 18분)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아리안-5 ECA 발사체는 해양·환경관측 위성 ‘천리안 2B호’를 탑재하고, 예고했던 시간에 우주로 발사됐다.

발사 뒤 3분 정도가 지나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인 페어링이 분리됐고, 약 25분 뒤 전이궤도에 진입했다. 전이궤도는 지구와 가깝게는 251㎞, 멀게는 3만5천822㎞인 지점을 잇는 타원궤도다.

발사 약 31분 뒤에는 발사체에서 위성이 분리됐다. 이로부터 약 8분이 흐른 뒤 호주 야사라가 추적소와 첫 교신 했다.

위성은 발사 후 1시간이 지나면 태양을 향해 태양전지판을 펼치게 된다. 발사 한 달 뒤에는 목표 정지궤도에 자리를 잡는다.

‘천리안 2B호’는 이후 각종 시험을 거쳐 10월 이후 해양 관측 데이터를 제공하고, 내년부터는 환경 정보를 지상으로 보낼 예정이다. 이 위성은 앞으로 10년간 한반도 주변의 해양·환경을 관측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천리안 2B호’에는 미세먼지 관측 환경탑재체도 실렸다. 정지궤도 위성중에 환경탑재체가 실린 것은 ‘천리안 2B’가 최초다

조아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