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당, 광진을에 고민정 전략공천…오세훈과 맞대결 성사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서울 광진을에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을 전략공천하기로 결정했다. 이곳은 최근 입각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역구로 미래통합당에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공천이 확정된 곳이다.

민주당 전략공천위원회 간사인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서울 광진을을 비롯한 네 지역구의 전략공천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고 후보자의 경우 문재인 정부 국정 기조와 운영을 대통령과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함께 해 왔고, 국민의 대변인이 될 수 있는 공감 정치의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표창원 의원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전략공천지가 된 경기 용인정에는 이탄희 전 판사가 전략공천 후보자로 선정됐다.

이 위원장은 "이탄희 전 판사는 사법개혁의 신호탄을 쏴 올렸다는 평가가 있다"며 "국민과 함께 평범한 정의가 실현되는 사회를 만들어갈 사법개혁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경기 김포갑 지역에는 김주영 전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을, 경남 양산갑에는 인재영입 대상자인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을 각각 전략공천 후보자로 확정했다.

다만 전날 공천관리위원회가 전략선거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한 지역인 경기 고양시을과 서울 중구성동구을 가운데 경기 고양시을만 전략선거구로 확정됐다. 전략선거구 지정이 보류된 서울 중구성동구을은 미래통합당 지상욱 의원의 지역구로, 민주당에서는 신종화·이지수·전순옥·하승창 예비후보 등이 공천을 신청한 바 있다.

이 위원장은 "서울 중구성동구을 지역에 대해서는 최고위 논의 결과 전략공관위에서 재검토할 것을 요청했다"며 "기존 후보자를 포함해 추가 논의를 전략공천위가 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그 이유에 대해 "기존 후보들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필요하지 않으냐는 점과 기존 후보자들의 상징적인 측면에서 기회를 줄 필요가 있지 않느냐는 의견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지금까지 민주당은 전략공천 후보자를 총 8명 발표한 상태다. 지난 17일에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서울 종로), 김두관 의원(경남 양산을), 김용민 변호사(경기 남양주병), 홍정민 변호사(경기 고양병) 등 4명의 전략공천 후보자를 선정한 바 있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추가 공모에는 서울 강서갑을 비롯해 9개 선거구에 11명의 후보가 신청했다. 강서갑에는 김남국 변호사와 강선우 전 부대변인이 공천을 신청했다.

한편, 사생활 문제가 불거지면서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정밀심사 대상에 올랐던 이훈 의원은 같은 날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서울 금천구를 지역구로 둔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억울하고 속상하지만 저에 대한 작은 논란조차 본의 아니게 당에 누를 끼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저는 이번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