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코로나19’ 확진자 5명 추가..국내 확진자 총 51명으로 늘어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자료사진)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자료사진)ⓒ뉴스1

19일 오후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5명 추가로 발생했다. 이날 오전에 확진자로 판명된 15명과 더불어 이날 하루에만 20명의 확진자가 늘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는 총 51명으로 늘어났다. 국내 확진자 중 이날 격리해제된 4명을 포함해 16명이 격리해제됐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5명은 모두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이날 오전에 확인된 15명의 확진자 중 11명을 포함해 31번 환자와 연관성이 있는 환자는 총 15명이다.

15명 가운데 19명은 31번 환자가 방문한 대구 남구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대구교회'를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1명은 31번 환자가 입원했던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의 직원이다.

나머지 5명 중 3명도 대구경북에서 발생됐으나 31번 환자와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외 1명은 20번 환자의 딸(11세 여성, 한국인)로 자가격리 중 양성판정을 받았고, 또다른 1명(77세 남성, 한국인)은 서울 성동구가 거주지로 국립의료원에 격리됐다.

방역본부는 31번 환자가 방문한 '신천지교회'에서 다수의 전파가 이뤄진 '슈퍼전파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슈퍼 전파 사건이란 동일한 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된 2차 접촉자가 특별히 많은 경우를 말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13일 기준으로 중국 이외 지역에서 7명 이상 집단으로 확진자가 발생한 건 총 4건이다. 국내 17·19번 환자가 참석한 바 있는 싱가포르 콘퍼런스(20~22일)가 6개국 20명으로 가장 많은 확진자를 만들었다. 독일·스페인, 베트남, 싱가포르에서도 슈퍼전파 사건이 발생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현재까지 31번째 환자를 포함해서 지금 11명이 그 교회와 관련된 사례가 발생했기 때문에 '슈퍼전파 사건'은 있었다고 보고 있다"며 "하나의 공간에서 11명이 발생한 것은 뭔가 그 건물 내지는 그 장소에서 이런 대규모의 노출이 있었다는 것은 시사한다"고 말했다.

다만 방역본부는 31번 환자를 '수퍼전파자'로 판단하지는 않았다. 방문한 교회에서 누가 먼저 감염원에 노출됐는지 등을 아직 파악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정 본부장은 "누가 감염원이었고 어떤 감염경로를 통해서 확산됐는지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광범위한 노출의 범위와 어떤 환자가 지표환자였고 누가 노출을 시작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좀 더 조사를 진행을 해야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방역본부는 지금까지 확인된 31번 환자의 접촉자 166명에 대해 자가격리 등 조치했다. 이중 128명은 31번 환자가 입원했던 '새로난한방병원'에서 나왔다. 128명 중 재원환자 32명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또 31번 환자가 해당 교회에서 다른 사람으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을 두고 1월 26일부터 이달 16일까지 31번 환자가 4차례 방문했을 당시 함께 교회에 있었던 이들의 명단을 확보 중이다.

방역본부는 아직 대구에서 집단 전파가 확인됐지만 아직 전국적 유행 가능성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정 본부장은 "전국적인 감염의 확산은 아니다”며 “일부 국소적인 소규모의 집단발병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