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상헌 아나운서, 모든 프로그램 하차 “심려 끼쳐 죄송하다”
한상헌 아나운서
한상헌 아나운서ⓒ제공=KBS

KBS 한상헌 아나운서가 진행 중이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20일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입장을 KBS를 통해 밝혔다.

한 아나운서는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KBS 2TV 교양 프로그램 ‘생생정보’와 KBS 1TV ‘한밤의 시사토크, 더 라이브’를 진행해 왔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가 이끄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18일 방송에서 유흥업소 종업원의 아나운서 협박 사건을 언급했고, 해당 아나운서가 한 아나운서라고 실명을 공개했다.

최근 논란에 대한 한상헌 아나운서 입장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습니다.
하지만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합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