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신천지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당국에 적극 협조…왜곡보도·혐오 멈춰달라”
신천지예수교회의 코로나19 관련 입장 발표
신천지예수교회의 코로나19 관련 입장 발표ⓒ유투브 캡처

신천지예수교(신천지)가 코로나19와 관련해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당국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면서 “신도들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멈춰달라”고 촉구했다.

김시몬 신천지예수교회 대변인은 23일 오후 5시 유튜브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신천지의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현재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보건당국에 협조 중”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구교회 성도 9,294명과 외부에서 방문한 201명을 포함한 전 성도 24만5000명에게 외부활동 자제를 이미 공지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대구교회 모든 성도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하고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다”며 “지난 18일부터 예배와 전도 등 모든 교회 활동을 중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교회에서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18일 전국 교회 및 부속기관 1,000여 개를 폐쇄조치하고 소독 방역을 마쳤으며 22일에는 방역현황을 공개하고 질본에 교회와 부속기관 주소도 제공했다”고 밝혔다. 신천지의 전국 교회 및 부속기관 주소와 방역현황은 홈페이지에도 공개돼 있다.

신천지 측은 당국에 신자 명단도 모두 제공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18일 31번 확진자 발생 후 같은 장소에서 예배드린 인원에 대해 1차 명단을 대구시에 제공했으며 19일 오전 질병관리본부에 최종 명단을 제공했다”며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라 질본에서 대구교회 전체 명단 요청했고 20일 이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연락이 닿지 않는 670명에게 보건당국과 함께 연락을 취했고 현재 417명이 검사를 받도록 했으며, 연락되지 않는 253명에게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연락 중”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신천지 측은 교회와 신도들을 향한 왜곡보도와 혐오 등을 멈춰줄 것도 강하게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코로나19 관련 내용을 신천지 측이 고의로 감추고 있다는 보도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추측성 보도와 확인되지 않은 악의적인 보도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당국에 넘긴 신도 명단이 유출됐다면서 “강제휴직, 차별, 모욕, 퇴직압박까지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코로나는 중국에서 발병해 대한민국에 전파된 질병”이라며 “신천지 성도들도 코로나19의 피해자라는 점을 국민 여러분께서도 인지해달라. 혐오나 근거 없는 비난을 자제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당초 신천지 측은 24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었으나 장소 섭외 등의 문제로 온라인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고희철 기자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의 진실을 열심히 전하겠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