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재명 “신천지교회 피해자 인정…대신 신도명단 달라”
지난 1월 30일 오전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종합점검회의(영상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지난 1월 30일 오전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종합점검회의(영상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신천지교회는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임을 인정한다”라면서도 “신도명단을 제공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24일 브리핑에서 “확진자 대부분을 신천지교회 신도가 차지하는 엄연한 현실에서 신도 현황은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정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신천지교회 대구 집회 참석자를 중심으로 전국의 확진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했다며 이 지사는 도내 신천지교회를 강제봉쇄하고 신도들의 집회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경기도 내 실내외 장소를 불문하고 14일간 신천지교회의 집회가 금지된다. 신천지 측이 먼저 집회 중단 의사를 표명했기 때문에 이번 명령으로 새로운 불이익과 피해는 거의 없을 것이라는 게 경기도 판단이다.

공식 교회시설과 함께 복음방, 센터 등 신천지교회가 관리하는 모든 집회 가능 시설이 14일간 강제폐쇄된다. 경기도는 신천지교회가 지난 22일 공개한 공식 교회시설 외에도 도내 유관시설을 발견했다며, 모두 방역 및 강제폐쇄 표시를 했다고 발표했다. 이 조처 역시 신천지 측에서 관련 시설을 폐쇄했다고 발표했으므로 불편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경기도는 봤다.

이 지사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예방법) 제47조 및 제49조에 따라 긴급한 행정명령을 내리게 됐다며, 이를 어길 시 처벌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감염병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강력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라며 “이제 특정 감염원 추적 방식을 넘어서서 잠재적 위험영역을 그물처럼 샅샅이 훑는데 가용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