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기도, 신천지 과천본부 '강제 조사'..도내 신도 명단 입수
2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 과천에 위치한 신천지교회 시설을 방문해 강제 역학조사를 지휘하고 있다.
2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 과천에 위치한 신천지교회 시설을 방문해 강제 역학조사를 지휘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25일 경기도 과천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시설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강제 역학조사를 벌여 경기도내 신도 명단을 입수했다.

경기도는 이날 과천시 별양동 상가 4층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본부'에 진입해 강제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도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참석했던 16일 과천 예배에 함께 있었던 신천지 교인 참석자 9,930여명의 명단을 입수했다. 또 경기도내 있는 신천지 신도 3만3,582명의 명단도 확보했다.

이날 강제조사는 지난 16일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에 있는 예배에 참석했던 안양시 거주자 등이 코로나19 감염자로 확진됨에 따라 예배에 참석했던 다른 교인들의 명단을 확보해 전수조사하기 위한 조치였다.

도는 이날 오전 경기도 역학조사관 2명, 역학조사 지원인력 25명, 공무원 20명 등이 동원해 시설 신천지 부속기관 내부로 들어가 디지털 포렌식 방식의 역학조사를 벌여 6시간만인 오후 4시 30분께 신도 명단을 확보했다. 이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 경력 2개 중대 150여명도 배치됐다.

경기도의 강제조사에 신천지 측은 응하지 않았지만, 현장을 직접 방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설득에 경기도 신자만을 대상자로 하는 추출 방식으로 명단을 확보했다.

2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 과천에 위치한 신천지교회 시설을 방문해 강제 역학조사를 지휘하고 있다.
2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 과천에 위치한 신천지교회 시설을 방문해 강제 역학조사를 지휘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현장에서 조사를 직접 지휘한 이 지사는 "경기도 역학조사 과정에서 신천지 신도 1만명이 집결한 예배가 지난 16일 과천에서 개최된 것을 확인했고 예배 참석자 중 수도권 거주자 2명(서울 서초구, 경기 안양시)이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어 신천지 측이 명단을 제출할 때까지 더는 지체할 시간적 여유도 없었다"고 강제조사 배경을 설명했다.

도는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집회 실제 참석 여부, 건강 상태 등을 전화로 전수조사해 행적이 불명확하거나 이상 증세가 있는 이들을 파악한 뒤 격리 및 감염검사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