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오세훈, ‘선거구민에 금품 제공’ 혐의로 검찰 고발 당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달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1차 공천 신청자 대상 후보자 면접을 위해 대기실 앞에서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0.02.12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달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1차 공천 신청자 대상 후보자 면접을 위해 대기실 앞에서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0.02.12ⓒ정의철 기자

4.15총선에서 서울 광진을 미래통합당 후보로 공천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역구 주민에게 금품을 준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4일 광진구 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오 전 시장은 선거구민 등에게 설·추석 명절에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지난 2일 서울동부지검에 고발됐다.

오 전 시장은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아파트의 경비원과 청소원 총 5명에게 2019년부터 올해 설 명절까지 설·추석을 맞아 수고비 명목으로 1회당 각 5만원에서 10만원씩 총 120만원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 제113조는 후보자가 당해 선거구 안에 살고 있는 주민이나 기관·단체·시설 또는 당해 선거구 밖에 있더라도 그 선거구민과 연고가 있는 사람이나기관·단체·시설에 기부행위를 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5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처벌된다.

광진구 선관위는 "기부행위 등의 중대 선거범죄에 대한 단속활동을 강화하겠다"면서 "적발된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고발하는 등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오 전 시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처벌받을 일이냐"라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모두 제 불찰이다. 선거 때 더 신중하게 행동했어야 하는데 경솔한 처신을 크게 반성한다"고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매년 명절마다 행해 오던 격려금 지급이 사회상규에 위배되는 일이라고 생각되지 않았고, 특히 입주민이 내는 관리비로 그분들께 월급이 지급되므로 명절 보너스는 당연히 드릴 수 있는 일이라 여겨왔다"고 검찰 고발 조치에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이어 "선거법이 엄하다고 하나, 우리나라에서 이런 일이 처벌받을 일인지 의문"이라고 반문했다.

오 전 시장은 "더군다나 작년에는 치매끼가 있는 어머님이 매일 데이케어센터 차량으로 귀가하실 때 매번 경비원들께서 집까지 동행해주시는 신세를 지게되어 늘 고마운 마음이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경비원 등에게 준 돈을 회수하고 선관위에도 자진해서 설명했다고 밝히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준법선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