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설] 코로나로 인한 ‘새로운 일상’, 노동존중과 사회연대 이뤄져야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자 폭증세가 둔화하면서 방역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대구‧경북 지역의 신규 확진자 증가세는 감소하고 있으나, 집단시설이나 종교시설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 발생은 지속되고 있어 경계를 늦추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새로운 일상’을 침착하게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감염병의 큰불은 잡았으나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계를 하면서 개인과 공동체를 지키기 위한 상시적인 대비를 하자는 주문이다.

방역당국이 제안한 ‘새로운 일상’은 우선 각 사업장, 기관, 학교 등이 ‘아파도 나온다’ 대신 ‘아프면 쉰다’로 인식을 새롭게 하고, 근무형태나 근무여건을 바꾸자는 것이다. 아울러 밀집된 근무환경 개선, 주기적 환기와 소독 시행, 온라인‧재택근무 확대 등도 제시됐다.

다음으로 고위험군의 감염을 막기 위한 세심한 사회적 거리두기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저질환자, 고령층이 많은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등 집단시설, 기타 종교기관 등 다중이용시설 등의 감염 예방이 중요하다.

셋째로 철저한 개인위생은 여전히 필수적이다. 방역당국은 흐르는 물에 비누로 꼼꼼하게 손 씻기, 기침 할 때는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기, 생활‧업무공간에서 자주 노출되는 가구 등의 표면을 깨끗이 닦기 등을 일상적으로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새로운 일상’은 개인의 노력으로 정착되기 어렵다. 아프면 쉴 수 있고 감염 우려가 있으면 근무형태 변경이 가능하도록 노동자들의 목소리가 힘을 가져야 한다. 밀집되고 열악한 작업장 환경의 개선은 여러 차례 지적됐으나 결국 감염사태를 막지 못했다. 노동자와 가족, 지역사회를 지키는 일에 인색해선 안 된다. 기업의 투자와 정부의 지원으로 안전한 근무여건을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자칫 취약계층을 복지사각지대로 떠밀지 않도록 꼼꼼한 점검과 대책 마련도 시급하다.

방역이 장기화하면서 의료인과 공무원, 관련 노동자들의 헌신과 인내만으로 이겨내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지원 체계도 새롭게 짜야 한다. 감염병과 경제난이라는 이중고가 세계화, 장기화하는 상황에 맞게 일부 부처의 소극적인 태도를 넘어 개인과 공동체를 더 안전하고 튼튼하게 지탱할 수 있는 그야말로 특단의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 국회도 필요한 입법에 이해타산을 버리고 여야 없이 힘을 모으길 당부한다.

민중의소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