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종합] 배철수 “‘배캠’ 30주년 쑥스러워… 청취자 없다면 아무것도 아니다”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MBC FM4U

19일 오후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방송인 배철수, 임진모, 김경옥 작가, 조성현 PD, 김빛나 PD가 참석해 라디오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진행은 배순탁 작가가 맡았다.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을 시작한 MBC 라디오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팝음악 전문 DJ 배철수가 30년간 마이크 앞을 지켜오고 있다. 최장수 단일 DJ(배철수), 최장수 게스트(임진모), 최장수 작가(김경옥), 국내 라디오 최다 해외 아티스트 출연(280팀) 등 전무후무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30주년 기념 첫 프로젝트로 지난 2월 17일~21일 영국 BBC 마이다 베일 스튜디오에서 ‘Live at the BBC’ 특별 생방송을 진행했다. 아울러 오늘 26일과 4월 2일, 2회에 걸쳐 방송되는 30주년 다큐멘터리 ‘더 디제이’에서는 데뷔 40년 최초로 다큐멘터리에 출연하는 배철수도 볼 수 있다.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철수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철수ⓒMBC FM4U

배철수는 “음악을 좋아하고 음악 이야기 하는 걸 좋아해서 매일 행복하게 라디오를 했을 뿐인데 30년이나 됐다고 축하해주시니 쑥스럽다. 코로나19 때문에 다들 힘드실텐데 그 와중에 잔치를 하게 되어 기쁘면서도 송구하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김경옥 작가와 임진모 작가에게 꽃을 선사했다.

이어 “1990년에 방송할 때는 저도 나름 청년이어서 좌충우돌로 살던 시기라, 처음에는 내가 잘 해서 라디오가 잘 되는 줄 알았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청취자가 없으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 의례적으로 하는 말이 아니라, 정말 진심으로 청취자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배철수는 최근 30주년 기념 프로젝트로 영국 BBC 방송에서 5일 간 라디오를 진행했다. 이와 관련 배철수는 “매일 생방송 하던 스튜디오가 아닌 다른 환경에서 방송을 한다는 게 색달랐고, 런던 현지에 사는 분들이 오셔서 절 기다리고 있는 걸 보고 정말 감동이었다. 이 프로그램을 30년 해온 게 자랑스러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배철수의 30년 전과 지금의 달라진 점을 묻자 김경옥 작가는 “세월 따라 외모와 목소리 톤이 바뀌긴 했다. 30년 전 들으면 너무 날티나서 깜짝 놀란다. 하지만 그 때는 날티나는 게 좋았다”라며 “지금은 믿음직한 목소리로 바뀌었다. 사실 어떻게 바뀌었냐 물으면 잘 모르겠다. 원래 가까이 있는 사람이 더 모르지 않나”라며 웃었다.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경옥 작가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경옥 작가ⓒMBC FM4U

‘배캠’의 ‘스쿨오브락’ 코너에 고정 게스트로 24년 째 함께 하고 있는 임진모 작가는 “1995년도에 들어와 3년 반 정도 하다가 중간에 1년 반 쉬고 다시 들어와 지금까지 하게 됐다. 좋은 재능과 인품을 가진 사람들 사이에서 함께 한다는 건 정말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임진모는 ‘배캠’이 30년 동안 건재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인물의 공이 크다. 매력이 빨리 대중에게 소비되지 않게 하기 위해 철저히 관리도 하시고, 그래서 저 역시 지루하지 않았다. (배철수가) 마냥 소탈하고 서글서글 한것만은 아니다. 하지만 그것도 매력의 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프로그램이 호응을 얻고 장수한다는 건 운도 있고 능력도 있어야 하지만 비빌 언덕도 있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배캠’은 MBC 라디오의 승리기도 하다”라고 추켜세웠다.

이에 배철수는 “너무 오래 한 것 같다는 생각을 20주년 때부터 생각해왔다. 하지만 내 마음대로 그만둘 순 없다. 이것 역시 청취자가 결정할 것”이라고 겸손하게 대답했다.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임진모 작가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임진모 작가ⓒMBC FM4U

김경옥 작가는 배철수를 ‘느티나무’로 비유했다. 김 작가는 “배 선배는 느티나무 같다. 저는 그 옆에서 새 잎 나는 걸 보고 그늘에서 쉬기도 하고, 낙엽이 지는 것도 보고 겨울을 나는 것도 본다. 든든한 느티나무 같아서 그 옆에서 잘 보낼 수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빛나 PD 역시 “배철수 선배님 덕분에 프로그램이 한결같은 모습을 지키고 있어 특이하다고 생각했다. 청취자가 문자로 ‘‘배캠’은 야자시간이었다가 밥할 시간이 됐다’라고 하시더라. 인상깊었다”라고 전했다.

배철수는 ‘배캠’ 30주년을 맞아 데뷔 40년 만에 첫 다큐멘터리를 선보이게 됐다. 연출을 맡은 조성현 PD는 “배철수 아저씨가 다큐멘터리를 찍는 중 정확히 15번 ‘귀찮아 찍지마’라고, 8번 ‘연출하지 마’라고 말씀하셨다. 카메라 자체를 극도로 꺼려서 라디오를 했구나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배철수 아저씨가 30년을 할 수 있던 비결은 ‘아무것도 원치 않는다’인 것 같다. 거절의 미학이 있다. 스스로 대단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관찰자 입장에서는 배철수 아저씨가 30년을 버텨오며 스스로 지켜온 원칙이 하나 둘 씩 보인다. 남들은 지키기 쉽지 않은 것도 있다. 그런 것을 아주 태연하게 잘 지켜오는 게 비결이지 싶다”라고 말했다.

또 “다큐멘터리를 찍으며 흔치 않게 실망하지 않는 사람을 만났다. 다큐멘터리를 찍으면 피사체에게 실망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배철수 아저씨는 그렇지 않았다. 그래서 다른 사람에게도 멋있게 늙어가는 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조성현 PD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조성현 PDⓒMBC FM4U

배철수는 록 음악만 추구하던 30년 전과 달리 ‘배캠’을 하며 음악관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그는 “밴드 생활 하면서도 음악은 록이 최고고, 이외 장르는 허접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배캠’을 시작하고 히트곡들을 접하며 음악에 있어 장르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는 걸 깨달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요즘 가요계에 트롯 열풍이 부는데, 록과 트롯도 결국 십이음계로 만들어지는 같은 음악일 뿐”이라며 “긴 호흡으로 보면 대중들이 현명하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라고 덧붙였다.

팝이 대세던 1980년대와는 달리 가요가 압도적인 요즘, 임진모는 팝 장르가 성쇠하는 흐름에 ‘배캠’의 역할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팝이 위축된 건 분명하지만, 가요와 팝은 한 배를 탔다. 팝은 가요가 질적으로 성장하는 데 없어선 안 될 장르다. 그런 의미에서 ‘배캠’ 역시 그런 역할에 엄청난 기여를 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오늘(19일)은 ‘배캠’이 정확히 30주년이 되는 날이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오늘 오후 6시 진행되는 ‘배캠’은 다른 날보다 조금 특별하게 꾸며진다. 아울러 화제가 된 후드티 역시 2차 제작을 고려 중이며, 수익금의 일부는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빛나 PD는 “코로나19로 청취자를 직접 모시기도 힘들고 장소를 대관하기도 힘들어 나름 준비한 게 비틀즈의 ‘네이키드’ 콘셉트다. 라디오에서 음악이 나올 때 DJ가 뭘 하는지 궁금해하실 것 같아 준비했다. DJ가 LP를 닦고 콘솔을 맞추는 등 라디오의 모든 과정을 공개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빛나 PD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빛나 PDⓒMBC FM4U

앞으로의 계획을 묻자 배철수는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30주년을 맞이한 뒤 록밴드로 방송생활을 끝맺고 싶었다. 그래서 송골매 프로젝트를 조심스레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라디오는 6개월 마다 개편을 한다. 10년 뒤는 저에게 너무 멀다. 저는 개편에 맞추어 목표를 정한다. 늘 그렇듯 개편이 되면 나에게 6개월의 시간이 더 주어졌다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