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성범죄 웃음 소재로 활용한 ‘구해줘 홈즈’ 행정지도 처분
MBC TV '구해줘! 홈즈' 방송분
MBC TV '구해줘! 홈즈' 방송분ⓒMBC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가 성범죄를 웃음 소재로 활용해 행정지도를 받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는 18일 열린 회의에서 MBC TV ‘구해줘 홈즈’에 행정지도인 ‘권고’를 내렸다.

‘권고’는 방송심의 관련 규정 위반의 정도가 경미한 경우 내려지는 ‘행정지도’로서, 해당 방송사에 법적 불이익이 주어지진 않는다.

‘구해줘! 홈즈’는 바쁜 현대인을 위해 연예인이 직접 집을 찾아주는 콘셉트의 예능이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해 10월 13일 방송분에서 한 출연자가 화장실을 두고 ‘몰래 봐야 하는 곳’이라고 언급하는 장면을 ‘몰래 봐야 하는 곳~’, ‘(※장 코디의 아주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라는 자막 및 폴리스라인 CG, 사이렌 소리 효과음 등과 함께 내보냈다.

방심위는 이날 심의에서 이 사안을 논의한 결과,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30조(양성평등)제4항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

방심위는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날로 커지는 상황에서, 방송이 이를 웃음 소재로 활용하는 것은 성범죄에 대한 인식 결여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결정 이유를 밝혔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