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녹색당, 비례연합정당 합류 제안에 “참여 않는다” 재확인
녹색당 고은영 선대본부장. 자료사진.
녹색당 고은영 선대본부장.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사실상 참여를 배제했던 녹색당에 다시 합류해달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녹색당은 참여하지 않기로 최종 결론을 내렸다.

녹색당 관계자에 따르면, 더불어시민당은 21일 녹색당에 기후환경을 대변할 수 있수 있는 비례대표 후보를 추천해달라고 제안했다. 대신 비례연합정당 논의 과정에서 논란이 됐던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의 '성소수자' 관련 발언에 대해 민주당이 사과를 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녹색당은 전국운영위원회를 소집해 논의에 들어갔지만,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녹색당은 이날 당 홈페이지를 통해 "더불어시민당이 21일 녹색당에 새롭게 제안한 더불어시민당(비례연합정당) 참여 제안은 거절하는 것을 전원합의로 결정했다"며 "선거연합 논의에 참여하지 않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녹색당은 당원 총투표를 거쳐 비례연합정당 논의에 참여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하지만 민주당이 함께 연대할 수 있는 정당의 범위를 '민주당과 정강정책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정당'으로 제한했고, 녹색당이 요구한 '수평적인 논의'와 '공개적인 협상테이블'도 수용되지 않았다.

특히 이 과정에서 윤호중 사무총장은 성소수자 후보자가 있는 녹색당을 사실상 겨냥해 '성소수자 문제, 이런 소모적인 논쟁을 일으킬 수 있는 정당들과의 연합에는 조금 어려움이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자초했다.

결국 녹색당은 지난 18일 당내 논의를 거쳐 "민주당이 협상을 주도하는 선거연합 정당 참여는 여기서 중단한다"고 입장을 정한 바 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