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리뷰] 이승만 정권 부정선거에 맞섰던 마산의 그들
대한민국 민주화 운동의 전기 마련한 ‘3·15의거’, 뮤지컬로 재탄생... 뮤지컬 '삼월의 그들'
대한민국 민주화 운동의 전기 마련한 ‘3·15의거’, 뮤지컬로 재탄생... 뮤지컬 '삼월의 그들'ⓒ제공 극단 객석과무대

우리가 끊임없이 지난 역사를 발굴하고 기록하는 것은 돈으로 가치를 따지기 힘든 일이다. 왜 굳이 그것을 파헤쳐 진실을 찾아내는가는 한 조각의 퍼즐을 제대로 맞추어야 올바른 역사가 완성되기 때문일 것이다.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대한민국 최초의 민중항쟁이라 할 수 있는 3.15의거에 대한 기념작품이다. 3.15부정선거는 4.19혁명의 도화선이 되었고 그 도화선에 불을 당긴 것은 마산에서 일어난 3.15의거였다.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그 시간을 잊지 않고 기록해 놓은 한편의 기록물이다.

이제는 익숙해진 열감지 카메라와 발열 확인은 공연을 보기 위해 거쳐야 할 하나의 절차가 되었다. 어쩌면 우리가 앞으로도 익숙해져야 할 절차가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하게 된다.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지만 올해는 유독 길고 긴 겨울이었고 이제 그 겨울이 지났다. 봄은 어김없이 찾아와 긴 겨울의 흔적들을 지우고 있었다. 우리 역사도 계절을 닮아 있는 듯하다. 영원히 계속될 것 같은 겨울을 밀어내고 봄을 만드는 것은 언제나 국민이었다. 겨울의 흔적을 지우려는 국민의 몸부림은 그대로 역사가 된다.

1960년 마산의 부림시장은 여느 때처럼 분주하게 하루를 시작한다. 슈사인보이(구두닦이)들의 션샤인처럼 빛나는 군무가 시작되면 부림시장을 재현한 무대가 눈 앞에 펼쳐진다. 15년 남 밑에서 죽어라 일해 자기 가게를 차린 메리야스가게 주인도, 중학교 아들을 애지중지 키우는 생선가게 아주머니도, 남에 신발을 혼을 담아 닦고 고치는 구둣방 아저씨도 모두 시장 안에서는 평등하다. 그리고 그들 앞에 자유당 도당 위원장 이용범이 나타난다. 이용범은 시장 사람들에게 기호 1번 이승만을 뽑으라고 강요와 협박을 한다. 우연히 이용범의 목숨을 구하게 된 강정복은 특채로 순경이 된다.

2010년 마산 3·15의거 50주년 기념 창작뮤지컬 ‘삼월이 오면’ 공연사진
2010년 마산 3·15의거 50주년 기념 창작뮤지컬 ‘삼월이 오면’ 공연사진ⓒ제공 극단 객석과무대

정복은 선거가 가까워질수록 이용범의 선거조작을 알게 되지만 성공을 위해 그들에게 동조하며 점점 다른 사람이 되어간다. 한편 정복의 여동생 정화와 정복을 형처럼 따르는 구두닦이 오성원은 서로의 마음을 주고받는 사이가 된다. 3.15선거를 하루 앞두고 정복은 위조된 투표함을 옮기게 된다. 많은 사람은 3.15일 투표일이 새로운 날을 가져다줄 거라 믿지만 결과는 전혀 다른 방향을 향해 가게 된다. 새날을 기대했던 시민들은 부정선거에 저항하지만, 공권력을 앞세운 폭력 앞에 무참히 희생된다.

이 작품은 독특하게 부림시장을 지켜 온 200년 된 은행나무 여신이 바라보는 시점으로 이야기를 이끌어 간다. 은행나무 여신은 그 후로도 4.19혁명을 겪어냈을 것이고 5.18을 지켜봤을 것이다. 은행나무 여신이 들려주는 옛날 옛적의 이야기는 여전히 서글프고 아프다. 하지만 시장 사람들은 아픈 시간을 이겨내고 정복을 용서한다. 3월 15일의 충격으로 오빠 정복을 떠난 정화는 다신 도망치지 않겠다며 다시 돌아온다. 이런 나라지만 그래도 포기하지 않겠다며 시장은 다시 하루를 시작한다. 역사는 되풀이되는 듯 보이지만 이런 시민들의 힘으로 조금씩 앞으로 나아간다는 것을 이 작품은 놓치지 않는다.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실존인물이기도 했던 오성원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3.15부정선거에 맞서 싸운 마산 시민들의 의거를 그려낸다. 3.15의거 60주년 기념을 맞아 다시 무대에 오른 이 작품은 제8회 뮤지컬대상 극본상을 수상한 오은희 작가가 새롭게 합류하며 더 섬세하고 짜임새있는 이야기로 돌아왔다. 제8회 예그린뮤지컬 어워드 음악상을 수상한 허수현 작곡가가 음악을 맡아 박진감 넘치고 웅장한 넘버들로 무대를 채운다.

창작뮤지컬 ‘삼월의 그들’
공연날짜:2020년 3월 21일-3월 25일
공연장소: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
공연시간:150분
관람연령:14세 이상
출연진:허민진, 임강성, 박준휘, 방선혁, 김주호, 정의욱, 전수미, 김은주 외

이숙정 객원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