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북한 코로나19 지원 열려 있어... 필요하다면 도움 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태스크포스 관련 정례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이란 등 많은 나라에 코로나19 관련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와줄 것이라면서 지원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태스크포스 관련 정례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이란 등 많은 나라에 코로나19 관련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와줄 것이라면서 지원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 관한 질문에 북한과 이란 등 많은 나라에 코로나19 관련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와줄 것이라면서 지원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 동영상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현지 시간) 코로나19 태스크포스 관련 정례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이 ‘김정은에게 코로나19 협력에 관한 편지를 보냈나. 어떤 유형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많은 나라에 그들이 도움이 필요하다면 우리는 도움을 줄 것”이라면서 지원 대상과 관련 “아무도 가지고 있지 않은, 우리는 가지고 있는, 곧 나오게 될 새로운 검사 키트”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 이란, 그리고 다른 국가들”이라고 언급한 뒤 “우리는 다른 나라들을 돕는 데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이란은 매우 어려운 일을 겪고 있다. 이란은 매우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우리는 그들이 겪는 문제와 관련해 많은 나라와 함께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거듭 “우리는 북한, 이란, 그리고 많은 나라들을 도울 것이고, 기꺼이 그러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최근 북한이 밝힌 친서 전달 사실을 공식 확인하면서 코로나19와 관련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22일 새벽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서 북미 관계를 추동하기 위한 구상을 설명하고 코로나19 방역에서 북측과 협조할 의향도 표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관해 로이터통신은 미국 고위 당국자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낸 것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전 세계 지도자들과 관여하려는 노력에 부합하는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계속 소통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