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디지털 성범죄 ‘n번방’ 사건에 문 대통령 “잔인한 행위, 가해자 엄벌 처해야”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디지털 성범죄 '텔레그램 n번방' 사건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진에게 이같이 밝히며 "정부가 영상물 삭제 뿐 아니라 법률 의료 상담 등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대변인이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으며,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 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은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고, 특히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필요하면 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외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에도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 진화를 거듭해온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 마련을 지시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은 강력 대응해야 한다는 생각을 한 것"이라며 "다른 사람의 인생에 영원한 피해를 주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병 확보를 못한 가해자들도 끝까지 추적해 가해자 신병 확보를 기대하고 있다"며 "강력한 대응 배경에는 여성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사회의 안전, 인권과 관련한 문제라는 인식에 근거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정부로서는 'n번방' 사건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모든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중요하다. 국민들께서 피해 사실을 적극 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성범죄의 경우 익명성에 숨으면 잡히지 않을 것이라는 범죄자들의 잘못된 인식을 바꿔 놓겠다"며 "경찰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