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종합] “1000만 반려인 공감” 고양이 김명수X인간 신예은의 힐링 로맨스 ‘어서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강훈(왼쪽부터), 윤예주, 신예은, 김명수, 서지훈. 2020.3.25.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강훈(왼쪽부터), 윤예주, 신예은, 김명수, 서지훈. 2020.3.25.ⓒ제공 = KBS 2TV

25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김명수, 신예은, 서지훈, 윤예주, 강훈이 참석해 드라마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극은 인간 남자로 변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고양이 ‘홍조’(김명수 분)과 강아지 같은 인간 여자 ‘김솔아’(신예은 분)의 힐링 넘치는 로맨스다. 동명의 웹툰 원작 ‘어서와’를 바탕으로 했다.

촬영 일정 상 참석하지 못한 지병현 감독은 미리 작성한 답변지를 통해 “드라마를 제작할 때, 원작과 드라마에 차이점을 두려고 했다기보다는 원작의 정서를 해치지 않도록 노력했다. 설정과 이야기가 바뀐 부분이 있지만, 원작 정서를 기본적으로 이어나간다”라고 설명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김명수. 2020.3.25.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김명수. 2020.3.25.ⓒ제공 = KBS 2TV

김명수는 지난해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을 통해 천사를 연기한 데 이어 이번 드라마에서는 묘인(猫人)을 연기한다. 김명수는 “하는 작품이 다 판타지라 신기하기도 하다. 둘 다 판타지지만 전혀 다른 작품이다. 고양이 캐릭터를 이렇게 표현하는 건 국내 처음이라고 들었다. 지금 제가 할 수 있는 연기 중 가장 잘 표현할 수 있을 거라 생각돼 드라마를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어서와’를 통해 지상파 첫 주연을 맡게 된 신예은은 “주연이라는 부담감이 들면 들수록 제가 하는 연기 방향성 흔들릴까봐 오히려 더 담담하고 자신감있게 해내려고 했다. 너무 떨렸고 설레는 마음이 컸는데 스태프와 배우 분들이 도와주셔서 처음이지만 처음같지 않게, 행복하게 촬영을 마쳤다”라고 밝혔다.

이어 “평소에도 고양이를 참 좋아해서 이 대본에 처음부터 관심이 갔다. 대본을 읽으며 하루종일 웃었다. 제가 맡은 ‘소라’라는 인물은 너무 사랑스럽다. 이런 사랑스러운 인물을 내가 할 수 있다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설명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신예은. 2020.3.25.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신예은. 2020.3.25.ⓒ제공 = KBS 2TV

극은 ‘진짜 고양이’ 김명수와 ‘강아지 같은 사람’ 신예은의 로맨스 호흡이 큰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신예은은 연기 호흡에 대해 “제가 어떤 장면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면 홍조(김명수)가 무조건 ‘오케이’ 한다. 편하게 다 받아줘서 부담감 없이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김명수 역시 “예은이가 현장에서 분위기메이커다. 항상 밝고 텐션도 높아서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기운이 넘치게 해주는 친구다. 덕분에 촬영할 때 전혀 힘들지 않았고 잘 마칠 수 있었다”라고 칭찬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김명수, 신예은. 2020.3.25.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김명수, 신예은. 2020.3.25.ⓒ제공 = KBS 2TV

이밖에도 극에는 냉정하고 심드렁해 ‘샴고양이’같은 매력을 드러내는 ‘이재선’을 연기하는 서지훈, 소심한 길고양이 같은 ‘은지은’을 연기하는 윤예주, 솔아와 동족으로 유쾌한 남사친이 되어줄 ‘고두식’을 연기하는 강훈이 등장해 풋풋한 분위기를 더한다.

서지훈은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김명수와 신예은 배우의 케미는 아름다웠다”라며 “제 배역이 무뚝뚝하고 차가운 역이지만, 청량감 넘치는 현장이어서 촬영하면서 웃기도 많이 웃었다”라고 말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서지훈. 2020.3.25.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서지훈. 2020.3.25.ⓒ제공 = KBS 2TV

‘어서와’는 1000만 집사의 마음에 스며들어 공감과 감동을 자아낼 예정이다. 김명수는 “드라마 시점이 사람이 보는 반려동물 시각이 아니라, 반려동물 ‘홍조’로서 사람은 어떤지를 보는 작품이라 신선하다”라며 “저 또한 이번 작품을 통해 제 반려동물의 마음을 더 깊게 생각해볼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라면 내가 키우는 반려동물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접할 수 있을 것이다. 또 키우지 않는 분들이라 하더라도 기존에 생각하는 반려동물 인식이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지 감독 역시 “‘어서와’에는 사람이 바라보는 반려동물 시각 뿐만 아니라 반려동물 입장에서 사람을 보는 시선이 담겨있다. 인간의 사고방식 뿐만 아니라 반려동물 입장에서 생각하는 반려동물의 이야기에 로맨스가 담기며 조금 더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강훈, 윤예주. 2020.3.25.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강훈, 윤예주. 2020.3.25.ⓒ제공 = KBS 2TV

서지훈은 “보통 고양이가 나오거나 하면 고양이를 컴퓨터그래픽(CG)처리 하는데, 저희에겐 실제 고양이 ‘백이’가 대열연을 해줬다. 그래서 더 리얼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혜주는 “항상 옆에 있어서 무뎌진 존재에게 다시 한 번 애정을 가질 수 있는 따뜻한 계기가 되는 드라마다”라고 시청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김명수는 “시청자 분들 마음 속에 따뜻한 드라마로 사랑받는다면 시청률은 상관 없다”라면서도 “바라건대 시청률은 9% 정도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웃었다.

25일(오늘) 오후 10시 첫 방송한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