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설]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검사, 전수조사 수준으로 강화해야

최근 코로나19 해외유입 환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효과적인 해외유입 차단을 위해서는 입국 단계에서의 검역과 지역사회에서의 자가격리를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3월 25일 0시 기준 신규확진자 100명 중 해외유입 관련 사례가 51건으로 5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구성은 유럽 29명, 미주 18명, 중국 외 아시아가 4명이었다.

정부는 3월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 강화 조치에 나선다. 이에 따라 미국발 입국자 중 유증상자는 공항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하게 되며, 무증상자는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가 증상 발생 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토록 하였다. 자가격리 대상자에 대한 관리 또한 강화할 예정이다. 자가격리를 위반하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한 것이다.

그러나 유럽발 입국자와는 달리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유증상자만 진단검사를 하게 한 것에 대해 논란이 있다. 유럽발 입국자 중 무증상자는 집으로 돌아간 뒤 3일 이내에 보건소로부터 진단검사를 받는다. 이는 유럽에서 오는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하는 원칙에 따른 조치다. 국내 현황을 보면, 누적 확진자 중 8% 내외는 증상 발현 후 완치까지 계속 무증상이었다. 무증상자에 대한 진단 누락으로 정부 방역에 구멍이 생길 수 있다.

현재까지는 미국의 발병률이 유럽보다 낮긴 하지만,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최소한 유럽발 입국자와 동일한 검역 절차를 적용해야 한다. 특히 미국에서 국내로 오는 입국자는 하루에 약 2500여명 안팎으로 유럽에서 오는 입국자보다 2배가량 많기 때문이다.

국내에서 하루에 이뤄지는 검사가 1만~1만5000건 정도라고 한다. 검사의 총량 여력도 고려해야겠지만, 유럽이나 미주에서 오는 해외 유입 확진자의 비율이 눈에 띄게 많아지고 있는 만큼 이 부분의 방역에 허점이 생겨서는 안 될 것이다.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유럽발 입국자와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이 또 다른 확산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기 바란다.

민중의소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