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덴마크 보건부 장관, 한국 진단키트 거절했다가 “후회...사과한다”
덴마크 보건부 장관의 사과
덴마크 보건부 장관의 사과ⓒ베를링스케 인터넷판 보도화면

덴마크 보건부 장관이 2주 전 한국 업체의 코로나바이러그감염증-19(코로나19) 진단 키트 구매 제안을 거절한 점을 후회한다며 사과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덴마크 일간지 베를링스케(Berlingske) 보도 등에 따르면, 마그누스 헤우니케 덴마크 보건부 장관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관련 기자회견에서 보건 당국이 최근 진단 키트와 시료 분석 장비를 구매하라는 한국 측 제안에 대해 충분히 잘하지 못했다며 “치명적 실수였다.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는 전날 베를링스케가 “2주 전 한국의 4개 업체가 코로나19 진단 키트 수천 개를 덴마크에 제공하겠다고 제안했으나 덴마크 정부가 거부했다”고 보도한데 따른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덴마크 일부 정당에선 “치명적 실수”라며 보건 당국을 비판했다. 최근 덴마크 각 지역에선 의료계 종사자를 검사할 진단 키트조차 부족하다는 보고가 잇따랐기 때문이다.

이날 헤우니케 장관은 이제라도 덴마크 주재 한국대사관을 통해 한국 업체와 다시 접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25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고상준 덴마크 한인회 회장은 “덴마크도 처음엔 심각하다고 생각한 이들에 대해서만 체크를 했는데, (세계보건기구의 팬데믹 선언 이후) 한국처럼 증상이 있는 사람들도 테스트하기로 방향을 바꾸면서 (더 많은) 테스트기가 필요하게 됐다”며, 한국 진단 키트 논란이 발생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고 회장은 “(덴마크에) ‘베를링스케’라고 정론지가 있다. 거기서 일요일 날 저녁 정도에 뉴스가 나오고, 월요일 지나고 보건복지부 장관인 마우누스가 공식적인 사과했다”며 보도 내용을 소개했다. 그는 “이것 관련해가지고 말이 많은데, 처음엔 4개 업체 정도와 (협의) 했는데, 지금은 한 11개 업체로 늘려서 협의를 하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잘될 것 같다”라며 “이번 기회에 대한민국이 많이 거론이 돼 기분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25일 오전 9시 기준 질병관리본부가 취합한 코로나19 국외 발생 현황에 따르면 덴마크에선 1460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고 24명이 사망했다. 2020년 덴마크 인구는 579만2천명이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