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아역 배우 김유빈, ‘텔레그램 n번방’ 여성혐오 발언 논란… 거듭 사과

아동・청소년 여성들의 성 착취 동영상이 유포된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여성 혐오적 욕설을 한 아역 뮤지컬 배우 김유빈(16)이 거듭 사과했다.

지난 24일 김유빈은 자신의 페이스북 스토리에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X들아. 내 근처에 XX 있을까 봐 무섭다, 이거랑 다를 게 뭐냐”라며 여성 혐오적 욕설이 담긴 글을 올렸다. 그는 “대한민국 창녀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창녀냐, 내가 가해자면 너는 창녀다’라고 말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뮤지컬 배우 김유빈이 개인 SNS에 올린 스토리(왼쪽), 트위터에 게재한 사과문(오른쪽).
뮤지컬 배우 김유빈이 개인 SNS에 올린 스토리(왼쪽), 트위터에 게재한 사과문(오른쪽).ⓒSNS

이후 김유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지만, 누리꾼들의 지적은 이어졌다. 결국 김유빈은 25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제가 아무 생각 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다. 해당 스토리는 저에게 n번방에 들어가 본 적 있냐고 했던 사람들고,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 홧김에 저지른 글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텔래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다.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시던 더 이상 제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 더 이상 말실수는 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후 김유빈은 같은 계정으로 거듭 사과했다. 그는 “2일 전 철 없이 재 개인 SNS 스토리에 친구공개로 게시한 사진과 글을 올렸다. 제 스토리를 본 페북 친구들 몇 명이 여성분들을 일반화 하는 내용에 상처를 받았고 그 사실이 트위터로 전해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저지른 언행에 대해 지금 여러분들이 달아주시는 코멘트를 보며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 한 순간의 실수로 상처받고 힘들어 하시는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김유빈의 발언이 큰 논란이 되자, 그의 모친도 트위터 다이렉트 메시지(DM)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모친은 “아들을 문책 후 바로 글을 내리라고 했다. 지금 이 순간까지도 유빈이를 문책 중이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으려 한다. 노력하고 반성할테니 개인 신상 정보만은 내려달라”라고 부탁했다.

김유빈은 지난 2013년 오페라 ‘토스카’로 데뷔한 아역 뮤지컬 배우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