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황교안, ‘민경욱 공천 논란’에 “잘못된 결정 당 대표로서 정리”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2020.03.25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2020.03.25ⓒ정의철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취소 요청을 거부하고 민경욱 의원을 인천 연수을에 공천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최종적으로 정리를 할 필요가 있어서 당 대표로서 정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이 수용하기 어려운 (공관위의) 결정에 대한 지적들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당 공관위는 인천 선거관리위원회의로부터 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유권 해석을 받은 민 의원에 대한 공천을 취소해달라고 요청했으나, 당 최고위는 이를 기각하고 민 의원의 공천을 확정했다.

당초 민 의원은 공관위 심사에서 공천 배제됐으나, 황 대표의 재심 요청으로 경선을 치러 공천을 받은 등 여러 번 공천 결과가 번복됐다.

이와 관련, 민 의원과 경선을 치른 같은 당 민현주 전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민 후보가 경선으로 바뀌던 과정에서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이 '황교안 대표가 간곡하게 부탁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당 대표의 역할이 있고 공관위원장의 역할이 있다. 조화를 통해 공정한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그 과정에서 여러 의견이 나오기도 했지만 방향은 분명했고 (이를) 지키기 위한 일환"이라고 말했다.

최고위가 공천 결과를 번복해 공관위의 중립성을 훼손했다는 지적에는 "저는 당 대표로서 제 권한을 내려놓고 공관위가 자율적으로 이기는 공천을 해 달라고 말했다"며 "국민께 좀 더 매끄럽고 보기 좋은 공천이 되도록 (노력)했지만, 다소 아쉬운 점이 생긴 것은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