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교총, 정세균 총리에 사과 요구 “교회가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
정세균(왼쪽) 국무총리가 1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의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을 예방해 김태영 공동 대표회장 등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정세균(왼쪽) 국무총리가 1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의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을 예방해 김태영 공동 대표회장 등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코로나 19 확산과 관련한 정부 조치에 항의하며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과를 요구했다. 정부가 잇따라 집단 예배 등과 관련한 강화된 방역을 실행하고, 정세균 총리가 방역 지침을 어기고 현장 예배를 강행한 대형교회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예고하는 등 일련의 조치가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한 반발이다.

한교총은 25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정부는 실제 감염위험이 있는 여타 시설에 대해 관리 감독을 강화하지 않으면서 마치 정통 교회가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해 선한 기독교인들의 명예를 훼손하면서까지 정치 행위에 집착했다”고 주장했다.

한교총은 “정부는 교회의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과 헌혈 캠페인, 예배형식변경, 자체 방역, 취약계층 지원, 마스크 제작 지원과 대구 경북지역 지원, 작은 교회 후원 등의 자발적 협조를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교총은 이어 “지난 22일 주일에는 몇몇 지역에서 공무원과 경찰까지 동원해 예고 없이 교회를 방문하여 온라인 예배를 준비하는 예배자들을 감시하고 방해했다. 이는 역사상 유례 없는 교회에 대한 불신과 폭력행위”라면서 “정부는 ‘공정’을 표방하면서도 국내 모든 상황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는 규정을 교회에만 적용함으로써 스스로 공정 정신을 훼손했다”고 꼬집었다.

한교총은 “우리는 정부가 코로나 19 대응에 있어 봉쇄 없이 ‘자발적 참여’와 ‘불편 감내’라는 민주적 방식에서 벗어나 강요와 처벌을 앞세운 독재적 방식으로 회귀하고 있음을 극히 우려한다”면서 “총리는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고,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