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무실에 계란 던진 40대 검거됐지만..김부겸 “처벌 원치 않는다”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에 비방 유인물과 달걀을 투척한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 앞 달걀 투척 흔적.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에 비방 유인물과 달걀을 투척한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 앞 달걀 투척 흔적.ⓒ김부겸의원 페이스북

김부겸(대구 수성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한 혐의로 검거된 40대 A 씨에 대해 “처벌을 원치 않는다”며 용서의 뜻을 밝혔다.

25일 밤 김부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계란을 던진 사람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한다”며 “배후가 있거나 조직적이지 않고 개인의 우발적 행동이었다면 저는 그분의 처벌을 원치 않고, 경찰에도 제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김부겸 후보는 “오늘의 정치가 열광적 지지를 만들기도, 극단적 혐오를 낳기도 한다”며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뒤 “아군과 적군으로 편을 갈라, 내 편은 무조건 선이고 상대 편은 악이라는 식의 정치는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주의는 폭력에 반대하고 증오를 거부한다”며 “그분이 이번 일을 통해 민주주의를 몸으로 느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24일 오후 9시 30분 김부겸 의원 대구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던진 A 씨는 “문재인 폐렴, 대구 초토화, 민주당 OUT”, “신적폐 국정농단, 혁명, 문재인을 가두자”라는 내용이 적힌 종이를 출입문 양쪽에 부착했다.

이튿날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건 현장 사진을 공개하며 “늦은 밤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건 폭력이고 이는 민주주의의 적 ”이라며 “안 그래도 코로나 때문에 시민들이 두 달 이상을 두려움과 긴장에 싸여 있는 대구에서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하면 이 민심을 어떻게 하자는 말이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증오의 정치에 맞서 통합의 정치를 외치겠다.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후 경찰은 CCTV를 분석해 용의자를 특정했으며 25일 오후 5시 30분 대구 서구의 한 주택에서 A 씨를 붙잡았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범행을 인정했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