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제 잘못”...장덕천 부천시장,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반대한 것 사과
장덕천 부천시장 자료사진
장덕천 부천시장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했던 장덕천 경기도 부천시장이 “내부적으로 사전에 개진했으면 좋을 제 의견이 외부로 표출되면서 속도가 필요한 정책이 늦어질 우려가 생겼다”며 사과했다.

장 시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재난기본소득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제 잘못”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장 시장은 이달 24일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리고 이 지사의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당시 장 시장은 “부천 인구 87만 명에게 10만 원씩을 지급하면 870억 원이 소요되는데, 이렇게 하는 것보다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여 명에게 400만 원씩 주는 게 낫다”며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을 반대했다.

장 시장의 글에 대한 논란이 일자, 경기도는 부천시를 빼고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부천지역 도의원들도 입장을 내고 “정치적 논란만 부추길 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논쟁을 촉발했다”고 장 시장을 비판했다.

이후에도 비판이 계속되자 장 시장이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이다.

장 시장은 “코로나19 대응과 어려워지는 경제상황에 대응하기에도 바쁜 상황에 바람직하지 않은 논쟁을 계속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 의견을 올리면서 파장이 이렇게 클 줄 몰랐다”며 “제 의견을 강조하다 보니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제 의견의 장단점에 대한 비교가 생략된 것일 뿐, 재난기본소득 정책 자체가 갖는 의미는 매우 크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도 제가 지지하는 정책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는 코로나19로 인한 비상경제 대책의 하나로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원하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을 시행할 방침이다. 지급 대상을 선별하지 않고 전체 주민을 대상으로 지급하는 대책을 시행하는 건 광역자치단체로는 경기도가 처음이다.

이 지사는 이날 “부천시가 반대를 철회한다니 다행”이라면서도 관련 언론보도를 비판했다. 그는 “공식 정치집단이 나라 망칠 짓을 해도 투표하는 국민이 책임을 물을 수 있다”며 “그러나 있는 사실을 전달하고 공정한 의견을 내는 것이 생명인 언론이 정치적 목적으로 사실을 왜곡하고 비판 아닌 비난을 하는 것은 언론을 빙자한 폭력이자 은폐된 정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대처는 속도가 생명”이라며 “경제회복과 민생 안정을 위해 1360만 도민에게 지급하는 1조3600억 원의 재난기본소득은 한시라도 빨리 ‘병들어 죽기 전에 굶어 죽겠다’고 아우성인 도민들에게 지급하고 지역화폐로 소비 시켜 중소상공인들과 기업의 매출을 늘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