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재명 “부천시 반대 철회 다행...1명 때문에 99명 함께 죽을 순 없다”
이재명 경기도지사<br
이재명 경기도지사ⓒ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일 “1명 때문에 99명이 함께 죽을 순 없다. 부천시가 반대를 철회한다니 다행”이라고 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탈출을 지휘하는 선장이 부당하게 거부하는 승객 1명을 버리고 99명을 신속하게 탈출시키는 최악의 상황을 고민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면서 이처럼 말했다.

그는 “왜 마지막 한 명까지 포용하지 못했냐는 비난은 99명의 안전을 왜 버리지 못하느냐는 것과 같다. 부당한 한 명의 의견도 끝까지 존중하고 설득하며 시간을 보내도 되는 일상(日常)도 있지만, 부당한 소수보다 온당한 다수를 신속하게 선택해야 하는 위기도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대처는 속도가 생명”이라며 “경제회복과 민생 안정을 위해 1360만 도민에게 지급하는 1조 3600억 원의 재난기본소득은 한시라도 빨리 ‘병들어 죽기 전에 굶어 죽겠다’고 아우성인 도민들에게 지급하고 지역화폐로 소비시켜 중소상공인들과 기업의 매출을 늘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100% 경기도 예산인 재난기본소득을 결정 전에 건의하는 것도 아니고 확정된 후에 SNS에 올려 공개 반대하며 부천시장이 고를 2만 소상공인에게 몰아 지급해야 한다는 부천시 주장은 월권이자 도정 방해”라고 지적했다.

또 “부당한 주장으로 도의 재난기본소득을 반대하는 시군 때문에 끌려다닐 것이 아니라, 반대시군을 빼고 급한 다른 시군에 먼저 집행해야 한다”며 “끝까지 반대하면 부천시에 지급예정이던 예산으로 추가 기본소득을 권장하기 위해 추가 지급하는 시군에 더 지원하는 것을 검토하는 건 당연한 행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왜 마지막 한 명까지 포용하지 못했느냐는 비난은 99명의 안전을 왜 버리지 못하느냐는 것과 같다. 공식 정치집단이 나라 망칠 짓을 해도 투표하는 국민이 책임을 물을 수 있다”면서 “그러나 있는 사실을 전달하고 공정한 의견을 내는 것(정론직필)이 생명인 언론이 정치적 목적으로 사실을 왜곡하고 비판 아닌 비난을 하는 것은 언론을 빙자한 폭력이자 은폐된 정치”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언론보도를 빙자해 ‘부천시장 말 한마디에 87만 부천시민을 왜 빼느냐’ ‘감정적 처사다’라고 주장하는 것은 대의민주체제를 부인하는 망언이고 위기에 대응하는 경기도정에 대한 폄훼”라며 “도의 재난기본소득을 기대하다 혼란을 겪게 된 부천시민들께는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부천시장께서 입장을 바꿔 다른 승객들과 함께 가겠다니 당연히 함께 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 전 도민 10만 원 지급 발표에 대해 반대 입장을 펼쳤던 장덕천 부천시장은 26일 오전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렸다.

장 시장은 “코로나19 대응과 어려워지는 경제상황에 대응하기에도 바쁜 상황에 바람직하지 않은 논쟁을 계속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 의견을 올리면서 파장이 이렇게 클 줄 몰랐다”며 “제 의견을 강조하다 보니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제 의견의 장단점에 대한 비교가 생략된 것일 뿐, 재난기본소득 정책 자체가 갖는 의미는 매우 크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도 제가 지지하는 정책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조아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