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황교안, ‘공천 번복’ 논란에도 “계파·외압·사천 없는 ‘3무 공천’” 자평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나와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0.03.26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나와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0.03.26ⓒ정의철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6일 민경욱 의원에 대한 공천을 번복해 논란이 일고 있는 이번 공천 결과에 대해 "관행처럼 굳어져 왔던 당 대표의 부당한 간섭을 스스로 차단했다"고 자평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공천관리위원회가 저의 뜻과 국민의 바람을 잘 헤아려 국민 앞에 좋은 결과를 내놓은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통합당 공천에는 세 가지 의미가 담겨있다"면서 "보수의 분열을 극복하는 통합과 보수의 자기혁신의 가치를 담아낸 공천, 보수와 중도를 모두 담을 수 있는 큰 그릇을 만드는 공천, 변화하는 보수의 모습이 투영된 공천이었다고 자부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정당사에서 보기 드물게 당 대표가 스스로를 내려놓고 공관위의 독립성을 최대한 존중한 시스템 공천이었다"며 "공관위의 독립성과 시스템 공천은 정치개혁의 숙원이자 출발점이다. 통합당 공천이 좋은 선례를 남겼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번 공천 결과에 대해 "당을 위해 헌신했던 능력 있고 경륜 있는 분들이 후배를 위해 자리를 내주고, 청년과 여성 등 새로운 정치 신인들이 과감히 등용된 미래지향과 세대교체를 담은 공천"이라며 "이번 공천은 계파가 없고, 외압이 없고, 당대표 사천이 없었던 3무(無) 공천을 이뤄냈다"고 스스로 호평했다.

황 대표는 공천 탈락 후 탈당·무소속 출마하는 후보들에 대해서는 "낙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결심하신 분들도 있다"면서 "억울한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이번 총선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간곡한 호소와 국민의 절박한 요구를 기어이 외면하고 분열과 패배의 씨앗을 자초한다면 당으로서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독주를 막아내고 경제와 민생을 회생시켜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하는 중차대한 선거"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이번 총선은 친문패권세력 대 통합혁신세력, 나라를 망치는 세력 대 나라를 구하는 세력, 위선과 변칙의 세력 대 정직과 원칙의 세력 간의 결전"이라며 "나라의 미래가 달린 이 싸움에서 통합당은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