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밥블레스유2’ 제작진, 코로나19 확진 판정... 2주간 휴방
Olive '밥블레스유 2' 포스터
Olive '밥블레스유 2' 포스터ⓒOlive

올리브 채널 ‘밥블레스유2’의 제작진 중 1명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녹화 등 향후 일정은 중단됐고, 제작진은 자가격리와 함께 검사를 받았다.

‘밥블레스유2’의 한 PD는 최근 해외에 다녀온 뒤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지난 28일 CJENM 측은 상암동 사옥을 폐쇄하고 긴급방역을 실시했다.

해당 PD와 동선이 겹치지는 않았지만 김숙과 송은이, 장도연, 박나래 등 출연자들도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제작진 등 접촉 의심자들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며 ‘밥블레스유2’ 촬영 등 제작은 중단된 상태다. 방송은 2주간 휴방 예정이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