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노동자 10명 중 1명 월 100만원도 못 벌어
오만원권
오만원권ⓒ뉴시스

임금노동자 10명 중 1명이 월 100만원도 못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년 하반기(10월 기준) 임금노동자 2,074만7,000명 가운데 월평균 임금이 100만원 미만인 경우가 10.1%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00만~200만원 미만은 23.1%, 200만~300만원 미만은 31.9%, 300만~400만원 미만은 17.0%, 400만원 이상은 17.9% 등이다.

산업 대분류 별로 보면 100만원 미만의 저임금 노동자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은 농림어업(30.6%)이었다. 이어 숙박·음식점업(27.8%),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23.7%),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20.0%) 등의 순이다.

특히 100만~200만원 미만까지 포함하면 농림어업의 경우 월 200만원 못 버는 노동자가 67.5%, 숙박·음식점업은 64.5%에 달했다.

반면 월 400만원 이상을 받는 고임금자는 금융·보험업(39.6%)에서 가장 많았고,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37.4%)과 정보통신업(35.8%)에서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직업별로는 단순노무직의 28.0%가 100만원 미만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종사자의 경우도 25.2%가 100만원 미만의 임금을 받고 있다.

이처럼 한 달에 100만원도 못 버는 저임금 노동자의 비중은 점차 주는 추세다. 1년 전(10.2%)보다 0.1%p 줄었다. 100만~200만원 미만 노동자 비중은 27.1%에서 1년 새 23.1%로 4.0%p 하락했다.

반대로 200만원 이상 버는 노동자는 늘고 있다. 200만∼300만원을 버는 비중(31.9%)은 2.2%p 올랐고, 300만∼400만원 비중(17.0%)은 0.7%p, 400만원 이상(17.9%)은 1.1%p 상승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