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김정은 신상 질문에 “무슨 일 진행되는지 이해하지만, 지금은 말 못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 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한 질문에 “무슨 일이 진행되는지 이해하지만, 지금은 말할 수 없다”라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 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한 질문에 “무슨 일이 진행되는지 이해하지만, 지금은 말할 수 없다”라라고 말했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 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무슨 일이 진행되는지 이해하지만, 지금은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김 위원장의 상태에 대한 추가 사항 및 ‘그가 살아 있느냐’는 취재 기자의 질문에 “나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나는 단지 지금 당장은 김정은에 관해 이야기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그저 모든 것이 괜찮기를 바란다”면서 “그러나 나는 정말이지 상황을 매우 잘 이해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관한 건강 이상설이 확산하는 가운데, 미 정보당국이 관련 정보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는 신중한 자세를 취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에도 김 위원장에 관한 질문에 “매우 잘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나는 그것에 대해 지금 이야기할 수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그는 다음날인 28일에는 ‘김 위원장이 북한을 통제하고 있는지, 아닌지에 대해 말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언급하고 싶지 않다”는 말을 세 번이나 반복하며 김 위원장이 “그저 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을 아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날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에 관한 질문에 “우리는 이제 2주보다 조금 더 그의 공개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없었다는 것을 안다”면서 “아예 못 들어본 일은 아니다. 그러나 통상적이지는 않다(unusual)”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그 이상으로는 나는 오늘 여러분과 공유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면서 구체적인 언급은 자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면서 “우리(미국)는 면밀하게 계속 주시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결국 어떠한 일이 일어나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도 무슨 일이 일어나든 분명히 해왔다”면서 “우리는 매우 단순한 임무를 가지고 있고 그것은 싱가포르 (북미) 선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것은 그 나라(북한)가 핵무기를 가지지 않는 것이며, 우리가 북한 주민들을 위해 보다 밝은 미래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