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북한 핵포기 설득 임무 계속할 것”... GP총격엔 “우발적 사건으로 평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3일(현지 시간) 미 ABC방송에 출연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식 석상에 다시 등장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핵무기 포기라는 미국의 임무는 똑같다고 재차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3일(현지 시간) 미 ABC방송에 출연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식 석상에 다시 등장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핵무기 포기라는 미국의 임무는 똑같다고 재차 밝혔다.ⓒ미 ABC 방송화면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식 석상에 다시 등장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핵무기 포기라는 미국의 임무는 똑같다고 재차 밝혔다. 또 비무장지대 감시초소(GP)에서 남북 간 총격이 오간 데 대해서는 우발적인 일로 평가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3일(현지 시간) 미 ABC방송에 출연해 김 위원장이 지난달 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 참배 불참 등 지난 3주간 무엇을 했다고 보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당시 김 위원장의 활동에 관해 우리가 아는 것을 당신과 공유할 내용이 많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특히, 김 위원장이 김일성 주석 생일 등 주요 행사를 불참한 이유를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장기간 대중의 시야에서 벗어나 있던 다른 기간도 있었다는 것을 안다”면서 “그래서 그것이 전례가 없는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우리도 어제 전 세계가 본 똑같은 이미지를 봤다는 것 외에 당신과 공유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다”면서도 해당 이미지에서 “김 위원장은 살아 있고 잘 지내는 것처럼 보인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에 핵무기를 포기하라고 설득하고 검증하는 것, 그러고 나서 북한 주민을 위해 더 밝은 미래를 창출하려는 우리의 임무는 똑같은 상태로 남아 있다”면서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이래 집중해 온 일이자 우리가 앞으로 계속 노력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공백 기간 심하게 아팠다고 생각하냐는 사회자의 거듭된 질문에도 “그에 관해 어떤 것도 말할 수 없다”고 거듭 답변을 피했다. 또 김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나 심혈관 질환을 겪었는지 추가 질문에도 “알아내려는 사회자의 의지는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같은 태도를 취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또 한국 시간으로 3일 오전 비무장지대 감시초소에서 남북 간 총격이 오간 데 대해 “우발적이라고(accidental)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그 보도를 봤고 일부 우리 내부 정보도 봤다”면서 “적어도 최초 보고는 몇 발의 총탄이 북한으로부터 넘어왔다는 것이라고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대응 사격을 가했다”며 “지금까지 우리가 말할 수 있는 것은 양측 모두에 아무런 인명 손실이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3일 오전 7시 41분께 중부 전선 한 감시초소가 북측이 발사한 총탄 수발에 맞는 상황이 발생했고 우리 군은 10여 발씩 2회여 걸쳐 경고사격을 한 뒤 사격 중단을 촉구하는 내용의 경고 방송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