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무관중’ 프로야구 개막에 외신들 관심... ‘비접촉 시구’도 등장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개막 경기가 열렸다. 2020.05.05.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개막 경기가 열렸다. 2020.05.05.ⓒ뉴시스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던 프로야구가 무관중으로 개막했다.

프로야구 KBO 리그는 5일 오후 잠실(두산-LG), 인천(한화-SK), 대구(NC-삼성), 수원(롯데-KT), 광주(키움-KIA) 경기를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코로나19 여파 속에 무엇보다 건강이 우선시 되면서 개막 이후에도 경기는 당분간 관중 없이 진행된다.

이날 개막 경기가 열린 경기장 곳곳에서도 이색 풍경들이 연출됐다.

함성이 넘쳤던 관중석에는 관중들 대신 의료진을 향한 감사의 인사, 마스크를 착용한 캐릭터가 담긴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 관중석 앞 줄에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한 응원단만이 거리를 두고 응원을 펼치는 모습이었다.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무관중 개막 경기에 앞서 차명석 LG 단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NHK, CCTV 등 외신 취재진도 참석해 눈길을 끈다. 2020.05.05.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무관중 개막 경기에 앞서 차명석 LG 단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NHK, CCTV 등 외신 취재진도 참석해 눈길을 끈다. 2020.05.05.ⓒ뉴시스

무관중으로 개막하는 한국의 프로야구를 보기 위해 외신들도 직접 경기장을 찾았다.

이날 서울 잠실야구장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는 LA타임스, 싱가포르 공영방송 CNA, 중국 CCTV, 일본 후지TV, NHK, 알 자지라, 로이터, AP 등 외신 기자들이 몰려 취재 열기가 뜨거웠다.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kt 위즈의 경기에서는 어린이날 맞이 ‘비접촉 시구’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평동초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이라온 학생이 대형 야구공이 되어 선수들에게 날아가는 모습을 연출한 것이다. 학생은 공을 던지는 대신 직접 공이 되어 마운드로 향했고, kt 위즈 포수 장성우와 ‘비접촉 하이파이브’를 하며 색다른 감동을 전했다.

정운찬 KBO 총재는 이날 개막 메시지를 통해 “이렇게 개막을 할 수 있게 된 것은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서 헌신적으로 싸워주신 의료진 덕분이고, 당국의 안내에 따라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이행해주신 국민 여러분 덕분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지금까지 잘 이행된 코로나19 방역에 프로야구가 혹시라도 지장을 주어서는 안 된다. 이를 위해 경기장 밖에서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건강 상태를 수시로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무관중 개막 경기에서 LG 트윈스 측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2020.05.05.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무관중 개막 경기에서 LG 트윈스 측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2020.05.05.ⓒ뉴시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