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코로나19 ‘우한연구소 유래설’에 “확실성은 없다” 한발 물러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일(현지 시간) 미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유래설에 관해 “확신할 수 없다”며 한발 물러섰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일(현지 시간) 미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유래설에 관해 “확신할 수 없다”며 한발 물러섰다.ⓒ뉴시스/A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유래설에 관해 “거대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번에는 “확신할 수 없다”며 한발 물러섰다.

폼페이오 장관은 6일(현지 시간) 미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확실성(certainty)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그리고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연구소에서 왔다는 상당한 증거가 있다”면서 “이 두 가지 언급(확실성은 없다는 것과 상당한 증거가 있다는 것)은 모두 사실”이라고 말했다.

다소 앞뒤가 맞지 않는 그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3일 코로나19의 우한연구소 유래설에 관해 “거대한 증거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던 주장에서 한발 물러서면서도 거듭 “상당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하며 계속 중국 때리기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국민은 여전히 위험에 놓여있디. 왜냐하면 우리는 그것(코로나19)이 연구소에서 시작됐는지 아니면 다른 곳에서 시작됐는지에 대해 모르고 확실성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면서도 “그에 대한 대답을 찾는 쉬운 방법이 있다. 투명성과 개방성”이라며 중국을 압박했다.

미 CNN방송은 이에 관해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주말에는 우한연구소에서 발원한 거대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음에도 (이날은) 발원에 대해 확신할 수 없다고 말하며 확증을 제시하지 않았다”면서 “그는 자신이 확신할 수 없음을 인정하면서도 정보 전문가 및 내부 분석가들의 가설에 배치되는 우한연구소 유래설을 계속 주장했다”고 꼬집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발언은 그의 ‘거대한 증거’ 발언에 관해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이 “그는 아무런 증거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증거를 제시할 수 없다”고 공개적으로 반박한 이후 나온 발언이다.

추이톈카이 주미 중국 대사도 전날 워싱턴포스트(WP) 기고문에서 “우한은 바이러스의 첫 피해자일 뿐”이라고 트럼프 행정부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미중 양국은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우한연구소 유래설 주장으로 인해 양국 간에 전면전이 빚어지면서 무역전쟁 재발 우려도 고조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내부에서도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이 전날 코로나19의 우한연구소 유래설에 관해 “우리는 모른다”라고 언급하고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소속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도 언론 인터뷰에서 우한연구소 유래설을 일축하는 등 엇박자를 보이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밀리 합참의장의 전날 발언 등에 대한 질문에는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에 대한 미 행정부 당국자들로부터 나오는 모든 발언은 전적으로 일관하다. 모두 사실이다”라고 발끈하며 내부 균열설을 일축했다.

하지만 그는 “(미국) 정보 당국이 이 바이러스가 어디에서 시작했는지에 대해 여전히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면서 “우리 모두는 일련의 자료를 응시하고 있으며 현실을 알고 있다. 현실은 이것이 우한에서 왔다는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중국의 은폐가 지속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사람들은 미국이 중국을 괴롭힌다고 말한다. 우리는 단지 그들에게 다른 나라들에 대해 요구하는 것과 같은 것을 요구할 뿐이다. ‘투명하라’, ‘개방하라’, ‘신뢰할만한 파트너가 돼라’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