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구하라 친오빠[포토]
고(故)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 씨(왼쪽 두번째)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부양 의무를 게을리한 부모는 자녀의 재산을 상속 받지 못하게 하는 일명  ‘구하라법’의 입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05.22
고(故)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 씨(왼쪽 두번째)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부양 의무를 게을리한 부모는 자녀의 재산을 상속 받지 못하게 하는 일명 ‘구하라법’의 입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05.22ⓒ정의철 기자

고(故)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 씨(왼쪽 두번째)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부양 의무를 게을리한 부모는 자녀의 재산을 상속 받지 못하게 하는 일명 ‘구하라법’의 입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05.22

정의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