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통합당, 논쟁 끝에 내년 4월까지 ‘김종인 비대위 운영’ 확정
지난 2020년 4월 16일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국회에서 총선 결과 관련 특별 기자회견을 마친 후 떠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는 모습 (자료사진)
지난 2020년 4월 16일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국회에서 총선 결과 관련 특별 기자회견을 마친 후 떠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는 모습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21대 총선 참패 한 달이 넘도록 당 지도체제를 정리하지 못한 미래통합당이 결국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하기로 22일 결정했다. 임기는 오거돈 전 부상시장 사퇴에 따라 내년 4월 치러지는 부산시장 재·보궐선거 전까지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당초 1년 임기를 보장받아 통합당 차기 대선주자에 대한 공천권을 얻으려는 요구를 관철하지는 못했지만, 오는 8월 31일까지로 예정된 통합당 새 당대표 선출 전당대회 일정을 순연시켜 자신의 임기를 보장받게 됐다. 비대위 임기 논의를 두고 통합당과 입씨름한 끝에 ‘절반의 성과’를 얻은 셈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당선인 워크숍 중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박사를 우리 통합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여러 가지 토론이 있었지만 많은 의원들의 뜻이 모아져서 비대위원회가 정식으로 출범할 수 있게 돼 참으로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압도적 결과’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나타났는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장내에서 ‘김종인 비대위’ 반대 의견을 표출한 의원들의 의중에 대해서도 “자강론, 우리의 힘으로 하자는 것”이라고만 전했다.

통합당은 ‘김종인 비대위’ 임기에 제약이 되는 당헌 부칙 조항 ‘8월 31일까지 전당대회 개최’ 부분을 삭제하기 위해 조만간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후속 절차나 기술적인 문제는 경험 있는 분들과 상의해서 진행할 것”이라며 “일단 방향이 잡혔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당헌 부칙 조항 안건은 심재철 전 원내대표 체제에서 한차례 조정을 시도했지만 상임전국위가 정족수 미달로 개최되지 못하는 등 ‘김종인 비대위’ 출범에 못마땅해하는 내부 반발에 부딪혀 논의조차 되지 못한 바 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통합당 워크숍 일정을 모두 마친 뒤 김 내정자 사무실을 찾아가 회동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내정자에게 통합당의 결정 사항을 전달했고 김 내정자는 “이제 와서 이러고 저러고 딴 얘기할 것 없이 일단은 수용한다”며 “최선을 다해 당을 다시 정상 궤도로 올리는 데 남은 기간 열심히 노력해보겠다”고 수락의 뜻을 밝혔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