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국회의장 공관 직접 찾아 5부 요인 만찬...‘협치’ 메시지
지난 21일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 공간에서 열린 국회의장 초청 만찬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정세균 국무총리,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대화를 하고 있다.
지난 21일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 공간에서 열린 국회의장 초청 만찬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정세균 국무총리,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대화를 하고 있다.ⓒ국회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1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초청으로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에서 문 의장을 비롯한 5부 요인 내외와 만찬을 함께 했다.

현직 대통령이 국회의장 공관을 방문한 것은 2006년 노무현 당시 대통령이 방문한 이후 14년 만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22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21일 오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2시간 30분간 의장 공관에서 문 대통령과 4부 요인 내외 만찬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번 만찬은 20대 국회 임기 종료를 끝으로 정계를 은퇴하는 문 의장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문 의장 부부의 결혼 50주년 금혼식도 기념하는 자리였다. 우연이 이날은 '부부의 날'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 내외와 함께 문 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정세균 국무총리,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내외 등 총 12명이 참석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현재 대통령은 역사에 남을 일을 많이 하고 있고, 특히 남은 임기 중 국회와의 일을 잘하려고 애를 쓰고 있다"며 "이럴 때 직접 대통령이 의장 공관을 방문했다는 사실은 정치권은 물론 국민들에게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감사 인사를 했다.

지난 21일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 공간에서 열린 국회의장 초청 만찬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지난 21일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 공간에서 열린 국회의장 초청 만찬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국회 제공

이에 문 대통령은 문 의장의 정계 은퇴와 금혼식을 축하하며 "앞으로 일하는 국회, 협치하는 국회를 국민이 바라고 있는데 두고두고 후배 의원들에게 귀감이 되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또 문 대통령은 "퇴임 이후 구상을 모르겠지만, 우선 자유인 신분을 만끽하길 바란다"며 "정치원로로서 그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무신불립 화이부동(無信不立 和而不同) 정신으로 걸어온 40년 축하드린다"고 썼다고 한 대변인이 전했다.

한 대변인은 "퇴임하는 5부 요인 중 한 명을 대통령이 당사자의 공관까지 찾아 위로하고 축하해 새로운 예우 문화를 만들었다"며 "앞으로 다른 5부 요인 퇴임 시에도 이러한 축하 자리를 갖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또 "대통령과 국회의 새로운 협치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의장 공관 방문은 입법부를 존중하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점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 공간에서 열린 국회의장 초청 만찬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정세균 국무총리,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내외의 모습.
지난 21일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 공간에서 열린 국회의장 초청 만찬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정세균 국무총리,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내외의 모습.ⓒ국회 제공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