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40년 만에 철거된 제주도청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
40년 간 제주도청 민원실 앞 공원에 설치돼 있다가 22일 오전 철거된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 한자로 '기념식수 대통령 전두환 1980. 11. 4'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이 표지석은 전두환이 제11대 대통령 취임 직후 지방 순회 방문차 제주를 찾았을 당시 설치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2020.5.22.
40년 간 제주도청 민원실 앞 공원에 설치돼 있다가 22일 오전 철거된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 한자로 '기념식수 대통령 전두환 1980. 11. 4'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이 표지석은 전두환이 제11대 대통령 취임 직후 지방 순회 방문차 제주를 찾았을 당시 설치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2020.5.22.ⓒ뉴스1

제주도청 본관 주변 공원에 있던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이 21일 철거됐다. 이 표지석은 광주 5.18 민주화운동 발생했던 그해 전두환이 제주도를 방문한 기념으로 설치된 것으로, 40년 동안 그 자리에 있었다.

표지석은 그동안 도청 민원실 옆 공원 비자나무 아래 설치돼 있었다. 표지석에는 한자로 ‘기념식수 대통령 전두환 1980. 11. 4’(紀念植樹 大統領 全斗煥 1980. 11. 4)라는 문구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비석 앞에 심어진 비자나무는 당시 제주도가 전두환 방문 기념으로 심은 것으로 추정된다.

전두환은 1980년 11월 4일 1박2일 일정으로 제주를 찾았다. 민주화를 위해 수많은 광주 시민들이 피를 흘렸던 바로 그해, 불과 몇 달 후에 제주를 찾았던 것이다.

이 표지석의 존재는 제주도에 거주하는 박 모 씨가 ‘KBS 제주’에 제보해 20일 7시 뉴스로 다뤄지면서 알려졌다.

“시청자 박○○ 님이 제보해 주신 ‘오늘의 한 것’부터 짚어 보겠습니다. 이곳은 제주도청 민원실 옆 공원인데요. 언뜻 보기엔 평범한 나무처럼 보입니다.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볼까요? 나무 아래 작은 비석이 있는데요. 자세히 보니 ‘기념식수, 대통령 전두환’이라고 한문으로 쓰여있네요…” - 20일 KBS 제주 보도에서

다음 날 제주도는 곧바로 표지석을 철거했다.

40년 간 제주도청 민원실 앞 공원에 설치돼 있던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이 22일 오전 제주도청의 한 창고로 옮겨지고 있다. 이 표지석 상단에는 한자로 '기념식수 대통령 전두환 1980. 11. 4'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현재 이 표지석은 전두환이 제11대 대통령 취임 직후 지방 순회 방문차 제주를 찾았을 당시 설치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2020.5.22.
40년 간 제주도청 민원실 앞 공원에 설치돼 있던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이 22일 오전 제주도청의 한 창고로 옮겨지고 있다. 이 표지석 상단에는 한자로 '기념식수 대통령 전두환 1980. 11. 4'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현재 이 표지석은 전두환이 제11대 대통령 취임 직후 지방 순회 방문차 제주를 찾았을 당시 설치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2020.5.22.ⓒ뉴스1

박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렇게 금방 철거할 정도로 충분한 공감대가 있는 사안인데, 어떻게 지금까지 아무도 문제제기가 없었을까 싶은 아쉬움이 남지만(도청과 공원을 오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 존재를 알만한 곳에 그 물건이 있다), 아주 큰 보람을 느낀다”고 적었다.

도는 이날 철거한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을 청사 창고로 옮겨 당분간 보관하기로 했다. 이후 행정안전부에 문의해 대통령 기록물로 보관 가치가 있는지 검토한 후 보관 가치가 없다고 판단되면 폐기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도는 그때 심어진 기념식수인 비자나무는 표지석 없이 그대로 뒀다.

한편,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전후로 전국적으로 전두환 흔적 지우기가 이루어지고 있다. 최근 충청북도 청주시 청남대에 있던 전두환·노태우 동상이 철거됐으며, 지난해 말엔 강원도 인제군 백담사가 30년 가까이 보관·전시하고 있던 전두환 부부의 물품을 철거했고, 비슷한 시기에 전두환이 직접 쓴 장수군 장계면 주논개 생가지 정자 현판도 철거됐다. 국립대전현충원에 걸려 있던 전두환 친필 현판도 5월 중 안중근체로 교체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