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마스크 착용 장면 드디어 포착... 논란은 더욱 가열
미국 NBC방송은 21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공장 방문 중 대통령 문장이 찍힌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보도했다.
미국 NBC방송은 21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공장 방문 중 대통령 문장이 찍힌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보도했다.ⓒ미 NBC방송 화면 캡처

평소 공식 석상이나 공개된 장소에서 한 번도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스크를 쓴 장면이 드디어 포착됐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에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그의 태도를 두고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미국 NBC방송은 21일(현지 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공장 방문 중 대통령 문장이 찍힌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보도했다.

NBC방송은 출처는 밝히지 않았지만, 정통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 사진이 진짜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NBC가 보도한 사진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을 상징하는 것으로 보이는 마크가 찍힌 검은색 천 마스크를 쓰고 포드 자동차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마스크는 코와 입을 완전히 가리고 눈 바로 아래까지 올라온 모습이다.

그러나 미국 미시간주에 있는 포드 자동차를 공식 방문한 이날도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에 공개된 일정 중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 논란은 더욱 가열됐다.

그는 취재진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이유를 묻자 “저 뒤쪽에서는 마스크를 썼다”면서 “언론이 (마스크를 착용한) 그 모습을 보는 기쁨을 주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대통령 문장이 새겨진 마스크를 들어 보이며 “아주 좋았다. 마스크 쓴 모습이 더 멋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한 마스크는 NBC방송이 보도한 마스크와 동일한 것으로 추정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간) 미시간주에 있는 포드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대통령 문장이 찍힌 마스크를 손에 들어 보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간) 미시간주에 있는 포드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대통령 문장이 찍힌 마스크를 손에 들어 보이고 있다.ⓒ뉴시스/AP

포드사는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공장에 도착했을 때 포드사의 빌 포드 회장이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포드사는 “트럼프 대통령은 포드사 GT 차량 3대를 관람하는 개인 일정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했다”면서 “이후 남은 일정 중에는 마스크를 벗었다”고 전했다. 따라서 NBC방송이 보도한 마스크 착용 장면은 언론에 보도 안 된 장면을 누군가 제보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연방정부는 물론 각 주 정부도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공식 일정 중에 마스크를 착용을 피해 눈총을 받아 왔다.

포드사 공장이 있는 미시간주의 데이나 네설 법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방문을 앞두고 마스크 착용이 주지사의 명령이고 법적 의무일 뿐 아니라 윤리적 책임도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마스크를 쓸 것을 강하게 압박했다.

하지만 끝내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공개하지 않자, 그는 이날 CNN방송에 출연해 “대통령이 규칙을 준수하는 것을 거부하고 심술을 부리는 어린이 같다”며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트럼프)는 어리석은 사람이며 그가 미국의 대통령이어서 수치스럽다”며 “우리가 이 대통령보다 사람들을 더 존중하는 새로운 대통령을 곧 갖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트위터를 통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괴짜의 미시간주 법무장관이 내가 마스크 없이 공장을 시찰했다고 포드자동차를 악의적으로 협박하고 있다”며 “그들의 잘못이 아니며 나는 분명 마스크를 썼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내가 오기 전까지 많은 자동차 업체들이 미시간을 떠난 게 놀랄 일이 아니다”면서 네설 법무장관이 “분노와 어리석음을 포드자동차에 쏟아부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들은 많은 다른 회사들처럼 당신에게 화가 나서 주를 떠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