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확진된 부천소방관의 간호사 부인도 감염…5살 자녀 음성
김포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한 22일 경기도 부천시 상동 부천소방서 신상119안전센터가 폐쇄돼 있다. 이 센터는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장기동에 거주하는 A(36) 소방장이 근무하는 곳으로 감염 확산이 우려돼 이날 폐쇄됐다. 2020.05.22.
김포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한 22일 경기도 부천시 상동 부천소방서 신상119안전센터가 폐쇄돼 있다. 이 센터는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장기동에 거주하는 A(36) 소방장이 근무하는 곳으로 감염 확산이 우려돼 이날 폐쇄됐다. 2020.05.22.ⓒ뉴시스

경기도 김포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30대 소방관의 아내가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김포시는 장기동에 거주하는 부천소방서 소속 A(36) 소방장의 아내 B(39)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아들 C(5)군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는 B 씨는 전날 A 소방장이 확진 판정을 받자, 자신의 승용차로 이동해 김포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다.

B 씨는 간호사로 김포시 양촌읍 소재 한 개인병원에서 최근까지 근무했다. 방역 당국은 B씨가 근무한 병원 일대의 방역 작업을 하고 있으며 다른 의료진과 환자 등 밀접 접촉자가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B 씨가 근무한 병원의 모든 진료와 입·퇴원 절차를 중단하고 직원과 환자의 외부 이동을 금지했다”고 밝혔다.

A 소방장은 지난 21일 퇴근 후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다음날 병원으로 옮겨졌다.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부천소방서는 22일 A 소방장 근무지인 신상119안전센터를 폐쇄 조치했으며, 소속된 소방관 115명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78명이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A 소방장 부부 동선과 접촉자를 추가로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포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전 현재 20명이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