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종인 등판에 홍준표 “무력한 무소속 국회의원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민중의소리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한 가운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는 22일 “무력한 무소속 국회의원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의구심 속에서 이 좋은 봄날이 간다”는 입장을 밝혔다.

4.15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서 당선된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SNS)을 통해 “8년 만에 국회로 돌아간다”며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여의도 국회를 앞두고 새로운 여의도 풍습에 익숙해질려면 또 많은 시간이 소요돼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180석 거대 여당 앞에서 한없이 무력한 야당 소속도 아닌, 더 무력한 무소속 국회의원으로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의구심 속에서 이 좋은 봄날은 간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와각지갱(蝸角之爭)을 벗어나고자 한다. 그래서 국민들과 직접 만나 보기로 한 것”이라며 “주유천하(周遊天下)하면서 세상 민심을 온 몸으로 체험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홍 전 대표의 발언은 김 전 위원장의 등장에 자신의 복당이 늦어질 것이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통합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탈당자의 복당은 지역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와 당 최고위원회를 거쳐 결정된다. 현재 통합당 최고위가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탈당자들의 복당은 비대위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홍 전 대표는 앞서 김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노욕’ ‘노정객’ 등의 단어를 써 가며 공개적으로 비판하면서,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가기보다는 당 내부에서 총선 패배 수습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자강론’을 펼쳐왔다.

그는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새로 선출된 이후인 지난 9일에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당 대표) 직무대행으로서 당을 추슬러 자강론으로 나가야 한다”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김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가리켜 “정치설계사로서의 수명은 다했다”고 공격하기도 했다.

김민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